‘내 뒤에 테리우스’ 소지섭, ‘전설의 블랙 요원’의 카리스마 일발 장전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 사진제공=MBC ‘내 뒤에 테리우스’

‘비밀 작전을 수행 중인 전설의 블랙 요원’ 캐릭터를 맡은 배우 소지섭의 고독하고 쓸쓸한 카리스마가 24일 공개됐다.

MBC 새 수목미니시리즈 ‘내 뒤에 테리우스’(극본 오지영, 연출 박상훈·박상우, 제작 MBC·몽작소)는 사라진 전설의 블랙 요원과 운명처럼 첩보전쟁에 뛰어든 앞집 여자의 수상쩍은 첩보 공작을 그린 드라마다.

공개된 사진 속에는 누군가를 향해 총을 일발장전 중인 소지섭(김본)의 모습이 포착됐다. 특히 감정의 흔들림 없이 오직 목표물에 집중하고 있어 공허함 마저 느껴진다. 낮은 채도의 분위기 역시 이런 김본(소지섭)의 성격을 고스란히 표현하고 있다.

김본의 3년 전 블랙요원 시절을 담은 이 사진은 폴란드 로케이션 촬영으로 폴란드는 과거 사랑하는 연인을 잃고 누명까지 쓰게 된 김본의 비극적인 서사를 담고 있는 장소다. 때문에 김본의 총구가 향한 곳엔 누가 있으며 그가 잠입하게 된 사연은 무엇일지 기대된다

국내 최초로 시도된 폴란드 촬영은 현지 팬들 뿐만 아니라 언론까지 많은 관심을 받으며 안팎으로 뜨거운 화제가 됐다. 폴란드 관광청의 협조 아래 순조롭게 펼쳐진 촬영은 소지섭에게도 특별한 기억으로 남았다고. 소지섭은 “많은 분들이 환영해주셔서 깜짝 놀라고 감사했다. 국내 촬영에 앞서 폴란드 로케이션을 진행했던 터라 많이 긴장했는데 팬 분들과 현지 언론의 열렬한 응원과 관심 덕에 큰 힘을 얻었다”고 밝혔다.

‘내 뒤에 테리우스’는 오는 27일 오후 10시 처음 방송되며, 4회 연속 방송된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