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애의 맛’ 이필모, 이엘린의 “오빠” 한 마디에 감출 수 없는 미소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사진=TV CHOSUN ‘연애의 맛’ 방송 화면 캡처

TV CHOSUN ‘연애의 맛’에서 이필모가 이엘린의 한 마디에 미소를 감추지 못했다.

23일 방송된 ‘연애의 맛’에서 이필모는 이엘린과의 첫 데이트 장소로 노래방을 선택했다. 두 사람이 사용하기엔 너무나 큰 노래방에 스튜디오 MC들은 당황했다.

이필모의 허세는 노래방에서도 이어졌다. 그는 테이블에 걸터앉더니 노래를 시작했다. 이어 소파에 발을 슬쩍 올리며 허세를 더했다. 이필모의 ‘연애 초보’ 면모에도 이엘린은 최선을 다해 리액션해주며 연신 웃었다.

노래를 끝낸 이필모는 둘이 함께 노래를 부르자고 제안했다. 이때 뜻밖의 첫 스킨십이 이뤄졌다. 이엘린이 이필모의 앞머리에 묻은 무언가를 털어준 것. 이에 MC들은 흐뭇하게 미소 지었다.

이필모는 “좋아하는 가수가 있냐”고 이엘린에게 물었다. 이엘린은 “(좋아하는 가수의 목소리들이) 오빠의 목소리와는 다른 것 같다”고 말했다. 이필모는 ‘오빠’라는 말에 미소를 감추지 못하며 이엘린을 바라봤다. 이어 ‘그 남자 그여자’를 같이 부르자고 제안했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