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우새’ 건모 마을 찾은 김건모 “내 별명도 ‘마른 털'” 공통점 발견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사진=SBS ‘미운 우리 새끼’ 방송 화면 캡처

SBS ‘미운 우리 새끼’에서 김건모가 전남 곡성의 건모 마을을 찾았다.

23일 방송된 ‘미운 우리 새끼’에서 김건모는 절친 김종민, 빽가와 함께 곡성의 작은 마을인 건모 마을로 향했다. 마을 주민은 46명으로 마을에는 건모교, 건모길, 건모정류장 등 ‘건모’라는 글씨를 여러 곳에서 볼 수 있었다.

세 사람은 마을 회관을 찾아 주민들과 인사를 나왔다. 어르신들은 박수를 치며 환영했다.

마을 이장님이 “어찌 갑자기 들르게 됐냐”고 묻자 김건모는 “건모 마을이 있다고 해서 꼭 한 번 와보고 싶었다”고 말했다. 빽가는 “건모 마을은 언제부터 건모 마을이었냐”고 물었다. 마을의 최고령 할아버지는 대뜸 자기소개를 하더니 “일제시대부터 건모라고, 마를 건, 털 모라고 이름 지었다”고 설명했다. 이에 김건모는 “대박”이라고 말했다. 그의 별명이 마을 이름 뜻과 같은 ‘마른 털’이었던 것. 이어 할아버지는 “어찌 보면 이름이 안 좋다. 바꾸려고 신청했는데 개명이 안 된다”고 말해 김건모를 웃게 했다.

김건모는 어떤 한자를 쓰냐는 물음에 “건강할 건에 법 모 자를 쓴다”고 말했다. 할아버지가 “그러니까 우리 마을 이름은 안 좋은 것”이라고 말해 왠지 모르게 김건모를 뜨끔하게 했다. 김건모는 “어릴 때부터 별명이 ‘마른 털’이었다”며 어르신들에게 “마을 이름 또 바꿀거냐”고 물었다. 마을 어르신들은 입을 모아 “(바꾸도 싶어도) 안 바꿔준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