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운 우리 새끼’ 임창정 “아들 친구들 앞에서 무릎 꿇었다”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사진=SBS ‘미운 우리 새끼’ 방송 화면 캡처

SBS ‘미운 우리 새끼’에서 임창정이 아들 친구들 앞에서 무릎 꿇은 사연을 털어놓았다.

23일 방송된 ‘미운 우리 새끼’에는 임창정이 스페셜 MC로 함께 했다. 이날 임창정은 신곡을 부르며 모벤져스의 마음을 사로잡았다.

이어 임창정은 “큰 아들과 작은 아들이 말썽을 많이 부리는 개구쟁이”라며 “형제가 기가 세다”고 아들들을 소개했다. 이어 “아파트 단지에서 아들이 한 애를 괴롭히는 걸 봤다”며 “너무 화가 났다. 저런 상황을 교육시켜본 적도 없었고 처음이니까”라고 말했다.

임창정은 집에서 내려가서 아들에게 “니들 한 걸 아빠가 봤다. ‘아빠 잘못했어요’로 될 문제가 아니다”며 “너희들이 벌을 받아야 하는데 그 전에 친구 집으로 가자”고 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그 친구 집에서 “‘죄송합니다 어머니’라고 하며 아들들 앞에서 무릎을 꿇고 우리 애들을 용서해달라고 했다”고 당시 상황을 전했다. 임창정은 “옳지 못한 행동을 하면 친구들 앞이라도 무릎 꿇어야한다는 걸 보여주기 위해서 그랬다”고 덧붙였다. 임창정은 “아이들이 막 울먹거렸다. 그 다음부터 그런 행동을 안한다”고 말했다.

신동엽은 “애들이 그걸 보고 느껴서 그렇다. 안 그런 애들도 있다”며 “괴롭힌 다음에 ‘괜찮다 좀 있으면 우리 아빠가 가서 무릎 꿇을 거다’라고 하는 애도 있다”고 농담을 던져 분위기를 풀었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