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쌤의 전쟁’ 1타 강사, 수업 앞두고 청심환 찾은 이유? “러블리즈 때문”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강의 배틀쇼 ‘쌤의 전쟁’/사진제공=KBS

KBS2 ‘쌤의 전쟁’에서 가수 이지혜가 만학도의 열정을 불태운다.

‘쌤의 전쟁’은 각 분야의 ‘스타쌤’들이 자신만의 노하우를 흥미롭고 재미있게 전달하는 데 초점을 맞춘 국내 최초 강의 배틀쇼. 단순히 성적 향상만이 아니라 진짜 공부의 노하우를 배우는 즐겁고도 유익한 시간을 선사한다.

추석 당일인 24일 방송되는 추석 특집 ‘쌤의 전쟁’ 제작진은 열정으로 똘똘 뭉친 임정환 강사의 뜨거운 수업 현장을 공개했다. 이날 누구보다 수업에 집중한 이지혜는 강사의 질문이 끝나기도 전에 답을 알아맞히는 등 평소 예능에서의 허당미 넘치는 모습과는 180도 다른 모범생의 반전 매력을 뽐내 주위를 놀라게 만들었다.

이지혜는 실제로 수능에 출제된 문제까지 척척 풀며 만점을 획득했다. 이에 이지혜는 “수능 다시 봐서 대학을 다시 가야될 것 같다”며 ‘쌤의 전쟁’을 통해 공부 열정이 살아났음을 밝혔다.

이날 출제된 퀴즈는 2016, 2017, 2018학년도 수능 생활과 윤리에서 가장 어려운 문제들로 손꼽히는 것들로 밝혀지기도 했다. 짧은 수업에도 놀라운 성적향상의 비결을 궁금하게 만든다.

이지혜의 공부 열정을 촉발시킨 것은 다름 아닌 열정 넘치는 강의로 이름 난 사회탐구영역의 스타강사 임정환이었다. 등장하자마자 호감형 ‘귀요미’ 외모로 현장 수강단을 사로잡은 임정환은 동그란 안경테부터 스마트한 비주얼을 자랑했다. 또한 MC 김성주와 꼭 닮은 모습으로 웃음을 자아내기도 했다.

임정환 강사는 래퍼 뺨치는 속사포 ‘말빨’과 ‘썰’을 풀어내는 강의스킬을 발휘해 예능으로서 재미뿐만 아니라 학생들의 집중력까지 높이는 놀라운 수업 신공을 보여줬다. 또한 실제 우리 주변에서 일어나는 사건, 사고 기사를 활용한 수업 방식으로, 단순히 지식의 전달이 아니라 ‘나’와 ‘사회’를 연결하는 실체적인 문제의식과 공감력을 일깨웠다. 이에 현장의 학생들뿐만 아니라 시청자들도 생각에 잠기게 만드는 철학적 토론의 장을 열 예정이다.

하지만 베테랑 임정환 강사가 수업을 앞두고 ‘우황청심환’을 찾는 등 극도로 긴장하는 모습을 보이기도 했다. 평소 걸그룹 러블리즈의 삼촌팬인 임정환 강사가 선생님과 학생으로 러블리즈 수정을 만나게 된 것. 그가 성덕(성공한 덕후)의 어떤 심쿵 리액션을 선보였을지도 관전 포인트다.

어벤져스급 1타 강사들이 펼치는 공부 배틀그라운드 ‘쌤의 전쟁’은 오는 24일 오후 11시 10분 만나볼 수 있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