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집사부일체’ 신애라 “미국서 심리학 박사 공부 중”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사진=SBS ‘집사부일체’ 방송 화면 캡처

SBS ‘집사부일체’에서 신애라가 미국에서 박사 논문을 준비하고 있다고 밝혔다.

23일 방송된 ‘집사부일체’에서 LA 초대자 차인표는 멤버들을 데리고 해변가로 가서 LA 편의 진짜 사부인 신애라를 소개했다. 신애라와 멤버들은 이번 만남에 대한 설레는 마음을 드러냈다. 신애라는 멤버들을 위해 요깃거리도 준비해 왔다.

신애라는 미국에 놀러왔다가 유학을 결심했다고 털어놓았다. 양세형이 “차인표 사부님처럼 ‘롸잇나우’ 정신이 있다”고 말하자 신애라는 “나는 선택을 빨리 하는 편”이라고 답했다. 이에 멤버들이 입을 모아 “차인표 사부가 ‘롸잇나우’ 정신을 배운 것이었다”고 했다. 특히 양세형은 “어쩐지 약간 짝퉁 티가 났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신애라는 4년 전 미국에 와서 심리학, 상담학, 교육학을 공부했으며, 현재는 심리학 석사를 졸업하고 박사 과정 중에 있다고 밝혔다. 신애라는 “영어를 못해서 심리학, 상담학을 처음 공부할 때 힘들었지만 공부를 하다보니 너무 좋은 학문이었다. 심리학은 나를 알고, 타인을 아는 학문이라는 것을 알게됐다”고 털어놓았다.

이어 심리학을 통해 남편의 호의가 불편했던 경험도 극복했다고 밝혔다. 신애라는 “4개월 만에 만난 남편이 고맙게도 나를 위해 요리를 배워왔다”며 “그런데 체할 것 같았다. 난장판이 되는 부엌이 자꾸 보였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하지만 “그게 얼마나 잘못된 것이냐. 사실 봐야할 건 남편의 마음이지 않냐”며 “스스로에게 ‘부엌은 니가 청소하면 된다’는 식으로 주입시켰다”고 했다. 육성재는 “내 안에 나와 대화하는 방법을 배우는 것”이라고 심리학을 정리했다. 이에 신애라는 “상담사를 굳이 안 찾아가도 심리학과 상담을 조금만 알면 내 스스로 상담사가 될 수 있다”고 말했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