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런닝맨’ 제작진의 폭로에 이광수 ‘당황’…멤버들 ‘폭소’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사진=SBS ‘런닝맨’ 방송 화면 캡처

SBS ‘런닝맨’에서 이광수를 향한 제작진들의 폭로가 이어져 폭소를 자아냈다.

23일 방송된 ‘런닝맨’은 ‘가방의 비밀 레이스’로 꾸며졌다. 이날 멤버들은 가방의 비밀을 풀기 위한 세 번째 힌트를 얻기 위해 ‘같은 고향 사람 데려오기’ 미션에 도전했다.

멤버들 중 서울 출신 유재석은 ‘런닝맨’ 작가를, 경기도 출신 전소민은 ‘런닝맨’ VJ를 데려왔다. 유재석은 ‘런닝맨’ 작가에게 “작가로서 멤버들에게 부탁하고 싶은 점은 무엇이냐”고 물었다. 이에 작가는 “룰 브레이커가 없었으면 좋겠다. 꼬라지를 부리시는 분이 있다”고 말하며 김종국을 쳐다봤다. 또한 “룰 파괴하는 2명이 있다”며 이광수와 전소민를 가리켰다. 이에 현장은 웃음바다가 됐다. 발끈한 이광수는 “룰 꼬라지와 룰 파괴자 중 누가 더 별로냐”고 물었다. 작가는 “꼬라지”라고 조용히 답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유재석은 전소민이 데려온 경기도 출신 VJ에게 질문했다. “‘런닝맨’을 하며 재미있는 게 무엇이냐”는 유재석의 물음에 VJ는 “편집 안 된 멤버들의 모습을 볼 수 있다”고 답했다. 유재석이 “방송에 안 나가는 것도 많이 보셨을텐데 방송 활동 못할 사람이 있느냐”고 물으니 VJ는 이광수를 지그시 바라봤다. 이에 이광수는 당황한 기색을 감추지 못했고 멤버들은 크게 웃었다.

유재석이 부탁하고 싶은 건 없냐고 다시 한 번 VJ에게 물으니 “카메라를 가리지 않았으면 좋겠다”고 했다. 이어 “카메라를 자꾸 가리는 사람은 누구냐”고 물으니 이번에도 VJ가 이광수를 바라봐 웃음을 자아냈다. 이광수는 한 번 더 당황하며 “직접 얘기해주시니 확 와닿는다”고 반성했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