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 뒤에 테리우스’ 소지섭X정인선 ”추석 잘 보내시고 27일에 만나요“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MBC ‘내 뒤에 테리우스’ 소지섭, 정인선의 추석 인사/사진=영상 캡쳐

MBC 새 수목미니시리즈 ‘내 뒤에 테리우스’의 소지섭과 정인선이 안방극장에 추석 인사를 전했다.

‘내 뒤에 테리우스’는 사라진 전설의 블랙요원과 운명처럼 첩보 전쟁에 뛰어든 앞집 여자의 수상쩍은 환상의 첩보 콜라보를 그린 드라마다. 오는 27일 첫 방송을 앞두고 배우들은 물론 전 스태프들이 함께 열심히 촬영 중에 있는 가운데 주연배우 소지섭(김본 역)과 정인선(고애린 역)이 영상을 통해 시청자들에게 추석 인사를 전했다.

영상 속 소지섭과 정인선은 “비밀스러운 이웃집 남자”와 “자꾸 신경 쓰이는 앞집 여자”라며 서로의 캐릭터를 주거니 받거니 소개했다. 두 사람의 센스만점 호흡은 이들이 펼칠 수상쩍은 환상의 첩보 콜라보에 대한 기대지수를 한층 높였다.

정인선은 “다들 추석 연휴 잘 보내고 계신가요? 저희는 오늘도 열심히 촬영 중입니다”라며 안부 인사를 건넸다. 소지섭 역시 “연휴 잘 보내시고, 9월 27일 목요일 밤 10시에 만나요”라는 추석 인사와 함께 첫 방송 본방사수를 독려했다. 여기에 정인선이 “꼭이요~!”라고 깜찍한 메시지를 덧붙였다.

‘내 뒤에 테리우스’는 오는 27일 오후 10시 4회 연속방송으로 안방극장을 찾아간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