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래 평가, 감히 불가”…’복면가왕’ 판정단 겸손케 한 실력자 등장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복면가왕’ 가왕에 도전하는 복면가수 4인/사진제공=MBC

MBC ‘복면가왕’에서는 1라운드 듀엣곡 대결에서 판정단의 선택을 받은 4인의 복면 가수가 진검승부를 벌인다.

23일 방송되는 ‘복면가왕’에서는 4연승 기록을 향해 질주하는 가왕 ‘동막골소녀’ 앞에 역대 최강의 라이벌들이 등장한다. 특히 3라운드 결승전에 진출한 두 복면 가수가 뛰어난 가창력으로 판정단의 마음에 동요를 일으킨다.

그 중 한 복면 가수는 통 크고 진중한 창법으로 “세계적인 수준의 가수에게 경의를 표한다” “직접 저 분의 노래를 들을 수 있어 영광이다”라는 평을 받으며 판정단에 깊은 울림을 선사했다. 그는 김구라가 “저 분이 가왕이 되어도 ‘복면가왕’ 녹화 스케줄을 소화할 수 있냐?”고 질문할 정도로 왕좌의 새 주인 후보로 급부상했다.

하지만 상대 복면 가수 역시 “내가 감히 저분의 노래를 평가한다는 것 자체가 부끄러울 정도” “외롭고 쓸쓸한 겨울비처럼 호소력 짙은 목소리”라는 극찬을 들은 노래의 귀재였다. 과연 두 사람 중 누가 가왕 ‘동막골소녀’와 맞붙게 될까.

가왕 결정전에 올라 ‘동막골소녀’와 마주하게 될 단 한 명의 주인공은 23일 오후 4시 50분 확인할 수 있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