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잣집 아들’ 홍수현, 싱그러운 눈웃음…사랑둥이 애교 만발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부잣집 아들’ 홍수현/사진제공=콘텐츠Y

배우 홍수현이 MBC 주말드라마 ‘부잣집 아들’에서 애교 넘치는 현장 비하인드를 공개했다.

홍수현 ‘부잣집 아들’에서 김경하 역으로 열연을 펼치고 있다. 23일 공개된 사진 속 홍수현은 사랑스러움이 넘치는 귀여운 표정을 지으며 시선을 사로잡고 있다. 어깨가 드러난 화이트 오프숄더를 입은 채 꽃받침 포즈로 깜찍함을 어필하고 있다. 또한 장난스러운 표정과 함께 ‘엄지 척’ 포즈를 취하며 개구진 면모를 드러낸다.

또 다른 사진 속 홍수현은 손바닥으로 가려질 만큼 작은 얼굴을 뽐내며 눈부신 햇살미소를 짓고 있다. 싱그러움이 묻어나는 눈웃음으로 보는 이들의 마음을 사르르 녹이며 남심을 무장해제 시킨다. 일상이 애교로 가득한 사랑둥이 매력을 아낌없이 발산하며 상큼한 활력소를 자처하는 홍수현의 매력에 빠져든다.

‘부잣집 아들’ 속 홍수현의 로맨스는 급정거가 걸렸다. 극적으로 진심을 확인하며 두 사람의 마음 속에 여전히 서로가 남아있음을 어렵게 확인한 경하와 용이(이창엽 분). 지난주 경하는 용이의 어머니인 복순(박순천 분)에게 용이가 없으면 자신도 살 수 없다며 애틋한 진심을 전했으나 각 집안 어머니들이 반대의 뜻을 굽히지 않고 있어 험난한 사랑길이 예상된다.

‘부잣집 아들’은 매주 일요일 오후 8시 45분 방송된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