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 뒤에 테리우스’ 임세미X성주, 직장 선후배의 밀착 스킨십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내 뒤에 테리우스’ 임세미, 성주/사진제공=MBC ‘내 뒤에 테리우스’

MBC ‘내 뒤에 테리우스’의 임세미가 성주의 저돌적인 스킨십에 심쿵한다.

오는 27일 처음 방송될 ‘내 뒤에 테리우스’는 사라진 전설의 블랙요원과 운명처럼 첩보전쟁에 뛰어든 앞집 여자의 수상쩍은 환상의 첩보 콜라보를 그린 드라마다.

극 중 임세미는 정의 실현을 위해서라면 기꺼이 목숨까지 바칠 준비가 된 NIS(국정원) 엘리트 요원 유지연 역을 맡았다. 뜨거운 심장과 차가운 이성을 가진 베테랑 핸들러로서 더할 나위 없는 능력자이나 유독 옛 동료인 김본(소지섭 분)에 대해서는 감정이 조금 앞서게 된다.

냉정과 열정 사이 임세미의 순애보 열연이 예상되는 가운데 그녀가 김본이 아닌 NIS 전산 요원 성주(라도우 역)로 인해 동공지진을 일으킨다. 공개된 사진 속에는 임세미와 성주가 묘한 포즈로 밀착해 있다. 후배 라도우의 과감한 도발에 유지연의 심장이 어택당한 장면. 토끼눈으로 얼음이 돼 버린 유지연과 음흉한(?) 미소 띈 라도우 사이에 미묘한 기류가 흐른다.

두 사람은 NIS 내 최강의 팀워크를 자랑하는 사수 관계로 활약한다. 강한 추진력과 리더십을 갖춘 유지연과 빠른 두뇌회전으로 완벽한 서포트를 펼칠 라도우의 환상적인 조화가 첩보전의 박진감을 끌어올릴 예정이다. 선배 유지연을 향한 라도우의 은근한 관심과 도발은 설렘지수를 높일 심쿵 포인트가 될 것이다.

임세미와 성주가 대낮부터 밀착 스킨십을 한 이유는 오는 27일 오후 10시 ‘내 뒤에 테리우스’ 첫 방송에서 확인할 수 있다. 이날 ‘내 뒤에 테리우스’는 2시간 연속으로 방송된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