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니아’ 8人, 오광록·서유리 향한 분노…오늘(23일) 마지막 이야기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두니아’ 유노윤호 팀과 정혜성 팀의 대립/사진제공=MBC ‘두니아’

MBC ‘두니아~처음 만난 세계’(이하 ‘두니아’)가 오늘(23일) 마지막회를 앞두고 유노윤호, 정헤성 등 8인의 멤버들이 믿음과 배신 사이에서 첨예하게 대립해 아수라장이 된 모습을 공개했다. 또한 정혜성은 숨어있는 O(오광록 분)와 K(서유리 분)를 향해 분노를 터트리며, 멤버들에게 ‘두니아 프로젝트’에 대한 내용을 폭로하는 모습도 포착됐다. 시청자 투표로 결정될 멤버들의 운명과 최후의 ‘두니아’은 어떤 모습일지 궁금증을 증폭시킨다.

23일 방송되는 ‘두니아’에서는 ‘두니아’의 마지막 이야기가 펼쳐진다. 공개된 스틸 속에는 유노윤호 팀과 정혜성 팀이 대립하고 있는 모습이다. ‘두니아’ 탈출을 두고 펼친 두 팀의 대결 결과에 대한 궁금증이 증폭되고 있는 상황.

‘두니아’에서 탈출 시켜주겠다는 O와 K의 말에 따라 게임을 하던 멤버들은 예기치 못한 상황이 벌어지자 분노를 터트렸다. 두 팀은 서로를 다그치고, 숨어서 자신들을 몰아붙인 O와 K를 향해 화를 폭발시켰다.

특히 정혜성이 “우리가 누구 때문에 이러고 있는 건데!”라며 자신만이 알고 있던 ‘두니아 프로젝트’에 대한 비밀을 폭로한다. 이에 멤버들은 충격에 빠졌다.

‘두니아’의 모든 비밀을 알게 된 멤버들의 반응은 어떨지, O와 K 그리고 멤버들의 운명은 어떻게 될지 궁금증을 자아내는 가운데, 마지막 시청자 투표가 어떤 결과를 가져올지 귀추가 주목된다. ‘두니아’에서 살아남은 멤버들은 무사히 현실세계로 돌아갈 수 있을까. 미지의 세계인 ‘두니아’는 어떻게 될까.

시청자의 손에 결정될 ‘두니아’의 마지막 이야기는 23일 오후 6시 45분 확인할 수 있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