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런닝맨’, 송중기에 의문의 굴욕 당한 이광수 “억울하다”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런닝맨’ 출연진/사진제공=SBS

SBS ‘런닝맨’에서는 배우 이광수가 송중기에게 의문의 굴욕을 당한 사연이 공개된다.

23일 방송되는 ‘런닝맨’에서는 송중기의 ‘데뷔 10주년 팬미팅’ 특별 게스트로 출연했던 이광수에 대한 토크가 이어졌다. 당시 이광수는 ‘연예계 대표 절친’답게 바쁜 스케줄 속에서도 의리를 과시하며 팬미팅에 참석했다.

하지만 멤버들은 훈훈함보다 런닝맨 공식 ‘중기친구’ 이광수에 대한 귀여운 놀림으로 웃음을 자아냈다. 유재석은 송중기에게 “중기야, 광수를 매번 불러줘서 고맙다. 네가 오래가야 광수도 오래 간다”며 “송중기여, 영원하라!”라고 외치는 영상편지를 보내 폭소를 불렀다. 다른 멤버들 역시 억울해 하는 이광수에게 오히려 “중기에게 고마워해라!”라고 덧붙여 이광수를 버럭하게 했다.

이날 방송에서는 지난주 등장한 가방의 비밀이 밝혀진다. 가방의 비밀을 풀기 위한 멤버들의 고군분투 레이스는 23일 오후 4시 50분에 확인할 수 있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