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지에서 먹힐까’ 탕수육으로 중국 공략…현지인도 찍먹 vs 부먹 논쟁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현지에서 먹힐까’ 중국편 3화/사진제공=tvN

tvN ‘현지에서 먹힐까?’ 중국편 3화가 자체 최고 시청률을 경신했다.

지난 22일 방송된 ‘현지에서 먹힐까?’ 중국편 3화는 평균 4.1%(닐슨코리아 전국 유료플랫폼 가구 기준, 이하 동일), 최고 5.5%를 기록하며 자체 최고 시청률을 경신하고 케이블과 종편을 포함한 순위에서 동시간대 1위에 올랐다. 2049 타깃 시청률은 평균 2.8% 최고 4%로 지상파를 포함해 동시간대 시청률 1위를 기록했다.

이날 방송에서는 이연복 셰프와 배우 김강우, 개그맨 허경환, 배우 서은수가 새로운 장소에서 새로운 메뉴 ‘탕수육’으로 중국 본토 공략에 나섰다. 젊음의 메카 대학가로 자리를 옮긴 ‘현지반점’은 이연복 셰프표 바삭한 탕수육을 선보이며 현지인들의 입맛을 사로잡았다.

중국 현지인들 사이에서도 ‘찍먹’과 ‘부먹’에 대한 소스 논쟁이 벌어져 웃음을 자아냈다. 이날 맛을 평가하는 현슐러로 참여한 현지 맛집 사장 모녀도 “우리 가게에서 한 탕수육보다 맛있다”고 호평하며 별 3개의 최고점을 줬다.

‘현지에서 먹힐까?’ 중국편은 매주 토요일 오후 6시에 방송된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