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숨바꼭질’, 송창의·엄현경 관계 알게 된 이유리…제대로 꼬인 4각 관계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숨바꼭질’ 방송 장면/사진제공=네오엔터테인먼트

MBC ‘숨바꼭질’이 120분 내내 휘몰아치는 폭풍 전개와 배우들의 미친 연기력으로 몰입시켰다. 이날 전국 시청률 11%를 기록해 또 한번 자체 최고 시청률을 경신했다.

‘숨바꼭질’이 한 치 앞을 예측할 수 없는 이유리, 송창의, 엄현경, 김영민의 4각 러브라인과 과거의 진실을 밝히려는 자와 감추려는 자들의 두뇌게임으로 120분을 시간 ‘순삭’했다. ‘숨바꼭질’은 대한민국 유수의 화장품 기업의 상속녀와 그녀의 인생을 대신 살아야만 했던 또 다른 여자에게 주어진 운명, 그리고 이를 둘러싼 욕망과 비밀을 그린 드라마다.

지난 22일 방송에서는 민채린(이유리)이 차은혁(송창의)과 하연주(엄현경)의 관계를 알게 됐고, 문재상(김영민)은 이유리와 송창의 사이의 미묘한 분위기를 눈치챘다. 차은혁이 병가를 내고 출근하지 않았다는 소식을 들은 민채린은 걱정이 돼서 그의 집을 찾아갔다. 채린은 그 집에서 누군가 나오는 모습을 발견했고, 그 사람이 하연주라는 사실에 소스라치게 놀랐다. 두 사람은 결혼할 사이였던 것. 채린은 연주에게 결혼식 당일 다른 여자와 함께 있는 은혁의 모습을 보고 헤어졌다는 얘기를 들었던 상황. 채린은 당혹감에 은혁을 찾아가 따지지만, 혼자 아파서 끙끙대는 그의 모습에 한없이 약해지고 그를 간호하며 관계를 이어간다.

재상 역시 채린과 은혁 사이의 수상한 낌새를 눈치챈다. 아침에 자신과 문태산 회장을 배웅하는 채린의 눈빛이 자신이 아니라 은혁을 향해 있음을 보고 의심을 시작한 것. 이후 술에 취한 자신을 부축해주고 난 뒤 채린과 은혁이 서로 마주 보고 대화를 나누는 모습을 보고 “니들 뭐야! 감히 보스의 여자를!”이라고 얘기하고 바로 침대에 쓰러진다. 이 모습에 채린과 은혁은 관계를 들킨 것만 같아 깜짝 놀라지만, 이윽고 바로 쓰러져 잠에 드는 재상을 보고 안심한다. 하지만 두 사람이 방을 나가자마자 바로 앉아 생각에 잠기는 재상의 날카로우면서 분노에 찬 눈빛은 그가 모든 것을 눈치챘음을 알게 해주는 대목이었다. 하지만 정작 채린과 은혁은 재상이 이들의 관계를 모르고 있다고 생각하고 있기 때문에 앞으로 이들 4명의 러브라인이 어떻게 진행될지 시청자들의 궁금증을 자극했다.

은혁의 진심을 알게 된 연주는 끝내 그와 함께 찍은 결혼사진을 불태우면서 이별을 결심했다. 이 모든 것이 민채린 때문이라고 생각하는 연주는 그녀를 향한 분노를 감추지 않았고, 독기에 가득 찬 눈빛으로 복수심을 불태웠다.

‘숨바꼭질’은 매주 토요일 오후 8시 45분부터 4회가 연속 방송된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