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박 2일’ 정준영, 담벼락에 찰싹…’스파이더쥰’으로 불러주세요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1박 2일’ 정준영/사진제공=KBS2 ‘1박 2일’

KBS2 ‘1박 2일’에서 정준영이 8등신 비주얼이 돋보이는 스파이더맨으로 변신한다.

23일 방송되는 ‘1박 2일’은 강원도 태백으로 떠난 ‘가을 맞이 태백여행’ 첫 번째 이야기가 펼쳐진다. 멤버들은 검룡소, 구문소, 황지연못 등 강원도 태백의 빼어난 경치가 돋보이는 명소를 직접 찾아 다녔다. 또한 지적 능력, 스피드, 집중력 등 ‘지덕체 삼위일체’를 알아보기 위한 복불복에 도전했다.

그런 가운데 ‘스파이더쥰’으로 분한 정준영의 모습이 포착됐다. 정준영이 머리에는 헬멧을, 허리에는 안전띠를 맨 채 가파른 나무 절벽을 내려오고 있는 모습. 끝없는 긴 다리와 긴 팔은 정준영의 남다른 비율에 화룡정점을 찍고 있다. 나무 절벽에 찰싹 달라붙어 있는 강철 거미 비주얼이 여심을 쿵쾅이게 한다.

이날 방송에서 정준영과 멤버들은 일일 구급대원 체험에 나선다. 이에 강원도 소방학교에 방문해 심폐소생술과 완강기 체험을 했으며, 주택화재훈련장에서는 화재진압실습에 나서 밤낮 가리지 않고 도민들을 위해 일하는 소방대원들의 노고와 책임감을 느꼈다.

완강기 체험을 앞두고 데프콘은 “이거 ‘신과 함께’ 체험 아니야? 첫 번째 지옥문이 열렸네”라고 했다. 완강기를 타고 3층 건물 높이에서 내려와야 하는 실습에 입을 다물지 못한 채 동공지진을 일으킨 것. 더욱이 ‘1박 2일’ 멤버 내에서도 겁 없기로 소문난 정준영 또한 시작점에 앉은 후 허공으로 다리를 내려놔야 하는 상황이 다가오자 “심장 아파서 못하겠어”라며 바닥을 내려다보지 못하는 겁보 모습을 보였다.

정준영이 완강기 체험을 무사히 마쳤을지 23일 오후 4시 50분 확인할 수 있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