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틀트립’ 뉴이스트W JRX백호, 제주 ‘잘알못’ 위한 토박이의 쾌발랄 여행 제안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배틀트립’ 방송 장면/사진제공=KBS2 ‘배틀트립’

그야말로 청춘 여행이었다. KBS2 ‘배틀트립’에서 뉴이스트W JR, 백호가 쾌발랄한 매력과 젊은 에너지로 가득 찬 제주도 여행을 설계했다. 제주 ‘잘알못’(잘 알지 못하는) JR을 위해 제주시의 새로운 매력만 쏙쏙 담아낸 ‘제주 토박이’ 백호 표 투어는 시청자들의 여행 욕망을 불러일으켰다.

지난 22일 방송된 ‘배틀트립’에서는 ‘2018 최신판 제주’를 주제로, 신화 김동완, 전진과 뉴이스트W JR, 백호가 출연했다. 신화 김동완, 전진이 서귀포를 중심으로 한 ‘완전투어’에 맞서, 이번 주에는 제주시로 떠난 뉴이스트W JR, 백호의 ‘백호투어’가 공개됐다.

‘백호투어’는 제주도 출신인 백호가 제주도뿐만 아니라 여행 자체가 처음이라는 JR을 위해 설계한 여행인 만큼, JR이 좋아할만한 먹거리와 놀거리로 꽉 채워졌다. 이에 백호는 첫날 자신이 살던 동네인 제주시의 서쪽을, 이튿날은 제주시의 동쪽을 중심으로 ‘먹고 놀자’는 여행의 진리가 고스란히 투영된 여행을 설계했다.

두 사람은 제주의 필수코스라고 여겨지는 흑돼지구이가 아니라 색다른 먹거리로 군침을 유발했다. 전복 물회와 회국수로 먹방의 시작을 알린 두 사람은 고인돌 고기를 비롯한 푸드 트럭 음식들, 청귤 소바, 소바롤 등 다채로운 음식들을 흡입하는 모습으로 눈길을 끌었다. 특히 JR, 백호가 이튿날 영접한 우럭튀김의 자태는 침을 꼴깍 삼키게 했다. 씹는 소리뿐 아니라 맛에 감동한 JR은 “고마워. 진짜 고마워”라며 넙죽 큰절을 하기도 했다. 두 사람 모두 밥 두 공기를 뚝딱 해치워 그 맛을 더욱 궁금케 했다.

JR, 백호는 제주시에서 즐길 수 있는 액티비티도 놓치지 않았다. 두 사람은 몸을 주체할 수 없을 정도로 사정없이 굴러가는 큰 공에 몸을 맡긴 채 허우적대기도 하고, 물이 가득 채워진 큰 공을 타고 산에서 독특한 물놀이를 즐기는 모습으로 웃음을 유발했다. 두 사람의 불타는 내기 열정은 액티비티에 스릴감을 가미했다. 두 사람은 굴러가는 큰 공에서 입술에 립스틱을 바르려고 하다 이내 좀비 같은 몰골로 웃음을 자아냈다. 돌 미로를 빠르게 탈출해야하는 ‘미로 탈출 대결’을 펼치는 등 연이은 내기로 보는 재미를 더했다.

95년생 동갑내기인 두 사람의 쾌발랄한 매력이 돋보였다. 두 사람은 여행 시작부터 자신들을 대변하는 캐릭터를 그려 넣은 티셔츠를 제작해 맞춰 입었다. 이후 여행에서 서로 죽이 척척 맞는 케미를 선보였고, 매 순간 폭발적인 리액션으로 폭소를 유발했다. 여행 말미 JR은 “여행을 하면서 내가 못 본 게 너무나도 많다고 생각했고, 일단 너무 행복했다. 아마 여행을 자주 가고 싶어 하지 않을까, 이제는”이라며 인생 첫 여행 소감과 함께 백호를 향한 감사 인사를 전했다.

이처럼 뉴이스트W JR, 백호는 제주시의 새로운 매력을 농축시켜 담아낸 여행으로 시청자들을 들썩이게 했다. 이에 뉴이스트W JR, 백호의 제주시 ‘백호투어’는 신화 김동완, 전진의 서귀포 ‘완전투어’를 단 4표차로 제치고 최종 승리를 차지했다.

추석 연휴가 시작됐음에도 불구하고 ‘배틀트립’은 시청률 상승세를 보였다. 시청률 조사회사 닐슨 코리아에 따르면 이날 방송된 ‘배틀트립’ 109회는 수도권 4.1%, 전국 3.7%의 시청률을 기록했다. 이는 지난 방송보다 수도권 0.5%P, 전국 0.2%P 상승한 수치다.

‘배틀트립’은 매주 토요일 오후 9시 15분 방송된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