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화의 희열’ 다니엘 린데만 “김광석, 한국의 존 레논 같은 느낌”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사진=KBS2 ‘대화의 희열’ 방송 캡처

KBS2 ‘대화의 희열’에서 다니엘 린데만이 김광석에 대한 남다른 애정을 드러냈다.

22일 방송된 ‘대화의 희열’에는 가수 지코가 게스트로 초대됐다. MC 유희열과 다니엘 린데만, 소설가 김중혁, 강원국 전 청와대 연설비서관과 함께 음악에 대한 이야기를 나눴다.

이날 방송에서는 음악에 대한 이야기를 하던 중 가수 김광석에 대한 이야기가 나왔다. 

유희열은 “김광석이 동시대에 음악을 같이했던 선배다. 그래서 익숙하다”고 말해 패널들의 놀라움을 자아냈다.

이후 유희열이 다니엘 린데만에게 “김광석을 되게 좋아하지 않냐”고 묻자 그는 “좋아한다”며 “김광석을 보면 한국의 존 레논이라는 느낌이 많이 든다 앉아서 기타를 치면서 하모니카를 불고, 또 노래를 부른다”고 얘기했다.

또 그는 “이전에 다른 방송 때문에 ‘바람이 불어오는 곳’이라는 곡을 알게됐다. 그 노래를 되게 좋아한다. (그의 노래가) 옛날의 한국의 모습을 상상하게 만드는 점이 좋다”고 설명했다. 이어 “KTX 없는 시절에 기차를 타고 다섯 시간 동안 창문을 바라보는 80년대 풍경이 상상되는 느낌”이라고 덧붙였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