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후’ 류필립, 무대 후 ‘눈물’…”연습생 시절 생각, 미나 만나 노래할 수 있어 기뻐”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사진=KBS2 ‘불후의 명곡 전설을 노래하다’ 방송 캡처

KBS2 ‘불후의 명곡 전설을 노래하다’에서 류필립이 미나와 함께한 무대 이후 눈물을 흘렸다.

22일 오후 방송된 ‘불후의 명곡 전설을 노래하다’는 ‘2018 한가위 우리 가족 행복의 노래’로 꾸며졌다. 

류필립과 미나 부부는 정수라의 ‘환희’를 선곡해 화려한 무대를 만들었다.

공연을 마친 뒤 류필립은 “티격태격을 안할 수가 없었다. (미나가) 워낙에 경력이 많아서 따라가기가 벅찼다”고 말하던 중 눈물을 흘렸다. 신동엽과 미나는 그가 결혼식에서도 5번이나 울었던 울보라고 말하며 분위기를 바꿨다.

이후 류필립은 “10년 전에 연습생 생활을 하던 것도 생각이 났다”며 “선배님들 무대 보면서 저희는 언제 ‘불후의 명곡’ 나갈 수 있을까 했는데 포기했다. 현실이 안 돼서 포기했는데 미나 씨를 만나서 다시 노래를 할 수 있어 뜻깊은 무대였다”고 밝혔다.

이번 ‘불후의 명곡 전설을 노래하다’에는 미나 류필립 부부 외에도 남보원 주길자 부부, 홍혜걸 여에스더 부부, 김영희와 어머니 권인숙 모녀, 한현민 가족과 봉구와 어머니 김성숙이 출연했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