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화의 희열’ 유희열 “지코 꼭 불렀으면 했다, 투샷 느낌 겹쳐”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KBS2 ‘대화의 희열’/사진제공= KBS2

KBS2 ‘대화의 희열’의 유희열이 지코에 대한 남다른 애정을 드러낸다.

‘대화의 희열’은 한 명의 게스트를 초대해 대화를 나누는 토크쇼다. MC 유희열을 필두로 전 청와대 연설비서관 강원국, 소설가 김중혁, 방송인 다니엘 린데만이 패널로 참여한다.

22일 방송되는 ‘대화의 희열’에는 세 번째 게스트로 지코가 출연한다. 지코는 최근 문재인 대통령과 함께 제 3차 남북정상회담 특별수행단으로 북한에 방문해 화제를 모으고 있다. 아이돌임과 동시에 음악 프로듀서이기도 하다.

이러한 지코가 ‘대화의 희열’ 게스트로 나오게 된 배경에는 유희열의 추천이 있었다고 한다. 김중혁 작가는 “사실 유희열 씨가 꼭 불렀으면 좋겠다고 한 게스트였다”고 지코를 설명했다. 또한 강원국 작가는 지코의 출연에 그와 관련된 공부를 했었다며, 힙합 용어에 대한 어려움을 토로하기도 했다.

이에 최근 녹화에서 출연진이 살짝 긴장하는 모습을 보이자, 유희열은 깜짝 발언을 하며 분위기를 유쾌하게 만들었다. 자신과 지코의 투샷에 대해 “느낌이 겹친다”고 말해 웃음을 유발한 것. 또 유희열은 후배 뮤지션 지코에 대한 애정 어린 시선과 함께 음악과 창작에 대한 깊은 교감을 했다고 한다.

이외에도 지코는 출연진들과 함께 폭 넓은 대화를 했다. 작곡과 프로듀싱을 시작할 수밖에 없었던 절실한 이유와 예상치 못하게 찾아온 영감과 슬럼프, 창작의 고비, 악플에 대처하는 방법 등 가수 지코와 인간 우지호의 ‘갭’을 선보인다.  

‘대화의 희열’ 3회는 22일 오후 10시 45분 방송된다. 미방송분까지 더해진 오리지널 버전의 ‘대화의 희열’은 ‘네이버 오디오클립’을 통해 들을 수 있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