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우각시별’ 김경남∙이수경, 제복 액션X메이크업 최소화…공항보안팀 변신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SBS ‘여우각시별’의 김경남, 이수경/사진제공=삼화네트웍스

SBS 새 월화드라마 ‘여우각시별’(극본 강은경, 연출 신우철)에서 김경남과 이수경이 공항보안팀 기동타격대 대원으로 변신한다. 

오는 10월 1일 처음 방송되는 ‘여우각시별’은 비밀을 가진 의문의 신입 이수연(이제훈)과 애틋한 사연을 가진 사고뭉치 1년차 한여름(채수빈)이 인천공항 내 사람들과 부딪히면서 서로의 결핍과 상처를 보듬는 휴먼 멜로다. 평범하게 살고 싶은 특별한 남자 이수연과 특별하게 살고 싶은 평범한 여자 한여름이 여객서비스 팀의 ‘사수’와 ‘후임’으로 엮이게 되면서 동화 같은 러브라인을 펼친다.

여기서 김경남과 이수경은 인천공항의 안전을 담당하는 보안팀 기동타격대 대원, 오대기와 나영주 역으로 극의 든든한 한 축을 담당한다. 극중 오대기는 인천공항에 무슨 일이 있으면 가장 빨리 달려가고 아주 작은 상황도 그냥 지나치지 않는 ‘기동타격대 상남자’, 나영주는 유도 국가대표 선수 출신으로 돌려 말할 줄 모르는 무뚝뚝하고 보수적인 성격 때문에 상대방에게 본의 아니게 오해를 살 때가 많은 인물이다. 두 ‘보안남녀’는 투박한 ‘선후배 케미’를 통해 극에 색다른 활력을 불어넣을 전망이다.

22일 공개된 사진에는 오대기와 나영주가 기동타격대 유니폼을 ‘풀 장착’한 채 날카로운 카리스마를 드러내고 있다. 제복 차림에 모자, 각종 보안 장비까지 완벽하게 갖춘 두 사람이 ‘매의 눈빛’으로 공항 곳곳을 돌아다닌다. 또 위급상황에 빠진 승객을 응대하며 해결 방안을 찾고 잇는 장면이다. 특히 김경남과 이수경은 촬영 전부터 ‘액션 연습’에 매진했다. 이밖에도 헤어와 메이크업을 최소화한 ‘민낯 비주얼’을 선보였다고 한다.

‘슬기로운 감빵생활’과 ‘이리와 안아줘’로 시청자들의 눈도장을 찍은 김경남은 “‘여우각시별’ 오대기는 인천공항의 안전에 대한 책임감과 사명감이 강하고, 직업 정신이 투철한 인물”이라며 “우직한 ‘상남자’ 모습도 있지만 이면에 있는 다른 색깔들도 입체적으로 보여주고 싶다”고 소감을 밝혔다.

2018년 백상예술대상 여우조연상을 거머쥐며 탄탄한 연기력을 입증한 이수경은 “나영주는 기존에 도전해왔던 캐릭터와 한결 다른 인물이라 스스로도 배역에 대한 기대가 크다”며 “공항의 보안을 완벽하게 책임지는 모습으로 진정한 ‘걸크러시’ 매력을 보여주고 싶다”고 각오를 드러냈다.

‘여우각시별’ 제작진은“김경남과 이수경이 제복 차림으로 공항에 등장할 때마다, 촬영 스태프들도 절로 ‘움찔’할 정도로 실제 상황 같은 연기를 하고 있다”며 “여객서비스팀 이수연, 한여름, 계류장 운영팀 고은섭(로운)과 더불어 인천공항 ‘젊은 피’의 마지막 퍼즐을 완성한 두 사람의 맹활약을 기대해달라”고 했다.

‘여우각시별’은 ‘서른이지만 열일곱입니다’ 후속으로 오는 10월 1일 오후 10시 처음 방송된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