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 뒤에 테리우스’ 정시아X강기영, 붙기만 하면 터지는 ‘웃음 치트키’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MBC 새 수목극 ‘내뒤에 테리우스’/사진제공=MBC

MBC 새 수목극 ‘내뒤에 테리우스’(극본 오지영, 연출 박상훈 박상우)에서 배우 정시아와 강기영이 육탄전을 벌인다.

오는 27일 방송되는 ‘내 뒤에 테리우스’는 사라진 전설의 블랙요원 김본(소지섭)과 운명처럼 첩보 전쟁에 뛰어든 앞집 여자 고애린(정인선)의 수상쩍은 환상의 첩보 협업을 그린 드라마다.

정시아와 강기영은 극 중 정인선의 친한 이웃 주민이자 KIS(Kingcastle Information System/킹캐슬 아파트 내 아줌마들의 모임)의 핵심멤버로 등장한다. 정시아는 외모경쟁에 있어 고애린을 견제하고 막말을 서슴치 않는 봉선미 역을, 강기영은 KIS의 유일한 남성인 ‘육아파파’ 김상렬 역을 맡아 열연한다.

극 중 봉선미의 막말 드립으로 불거진 갑분싸(갑자기 분위기 싸해짐) 현장을 김상렬은 빠른 상황판단으로 수습한다. 만나면 으르렁대지만 또 그만한 짝꿍이 없는 티격태격 절친 이웃 케미를 보여준다는 설명이다.

공개된 사진 속에는 정시아와 강기영의 보기만 해도 고성이 난무할 것 같은 시끌벅쩍한 모습이 담겨있다. 탐탁치 않은 표정으로 서로 마주보는 두 사람의 모습이 또 한 번 설전이 벌어진 것인지 궁금증을 자극한다.

‘내 뒤에 테리우스’ 제작진은 “정시아와 강기영은 캐릭터에 숨을 불어넣는 생활밀착 연기와 차진 케미로 드라마의 깨알 묘미를 더할 예정”이라며 “연기인지 실제인지 구분하기 어려울 만큼 다채로운 애드립의 향연에 촬영장은 웃음이 끊이질 않고 있다”고 밝혔다.

‘내 뒤에 테리우스’는 오는 27일 오후 10시 4회 연속으로 방송된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