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화의 희열’ 지코, “작곡∙프로듀싱 능력? 생존하기 위해 시작”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KBS2 ‘대화의 희열’/사진제공=KBS2

블락비의 지코가 KBS2 ‘대화의 희열’에서 출연해 작곡을 시작 할 수밖에 없던 이유를 밝힌다.

22일 방송되는 ‘대화의 희열’에서는 세 번째 대화의 주인공으로 가수 겸 프로듀서 지코가 출연한다. 지코는 힙합 음악으로 젊은 세대의 아이콘으로 등극한 래퍼다. 무대 위 화려한 스타일과 스웨그 넘치는 음악 색깔을 가졌다. 대중이 기억하는 지코는 거침없고 자신감 넘치는 모습일 것이다.

그러나 지금의 빛나는 지코가 있기까지 그만큼 큰 위기와 노력이 있었다고 한다. 최근 녹화에서 지코는 작곡과 프로듀싱을 시작할 수밖에 없었던 절실한 이유를 꺼내 출연진들을 놀라게 했다. 지코는 “사실 작곡을 시작하려는 생각 자체가 없었다”며 힘들었던 과거 사연을 밝혔다. 블락비 데뷔곡 ‘난리 나’의 탄생 배경도 털어놓았다.

이어 지코는 인생의 터닝포인트로 ‘쇼미더머니 시즌4’ 출연을 꼽으며 자신이 성장할 수 있던 원동력을 말하기도 했다. 제작진은 그 어떤 때보다 진솔했던 그의 이야기에서 가수 지코 뿐 아니라 인간 우지호의 외로움과 속마음을 엿볼 수 있었다고 말했다.

이밖에도 작곡과 프로듀싱 등 창작에 대한 대화 주제는 뮤지션인 유희열을 비롯해 강원국 작가, 김중혁 작가의 공감을 불러일으켰다고 한다.

‘대화의 희열’ 3회는 22일 오후 10시 45분 방송된다. 미방송분까지 더해진 오리지널 버전의 ‘대화의 희열’은 ‘네이버 오디오클립’을 통해 들을 수 있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