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치미’ 현영 “유키스 일라이, 결혼 전 날 좋아해…너무 어려서 거절”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MBN ‘동치미’의 지연수, 현영/사진제공=MBN

현영이 그룹 유키스의 멤버이자 지연수의 남편인 일라이가 과거 자신을 좋아했었다고 밝혔다.

22일 오후 11시 방송되는 MBN ‘동치미’에서는 ‘나도 명절에 쉬고 싶다’라는 주제로 방송인 현영, 방송인 지연수, 배우 김용림, 개그우먼 김영희, 개그맨 이혁재, 배우 이창훈, 한의사 이경제 등이 출연해 입담을 뽐낸다. 

특히 현영은 일라이가 과거 고백했던 에피소드를 공개했다. 현영은 “일라이가 결혼 전에 날 좋아했었다. 내가 너무 좋다며 나랑 결혼하는 게 소원이라고 했다“고 전했다. 이어 그는 “일라이가 나보다 열 살 이상 어렸다. 그래서 ‘넌 너무 아기라 안 돼. 더 커야 해’라고 말했다”며 일라이와의 비하인드 스토리를  밝혔다.  

이어 “그 이후 일라이∙지연수 부부의 결혼 기사를 봤다. 11살 차이가 나더라. 나랑 몇 살 차이가 안 나더라”며 아쉬움(?)을 드러내 폭소를 안겼다고 한다.

이밖에도 이번 방송에서는 모두의 부러움을 산 ‘연하남편 일라이의 거침없는 애정표현법’과 ‘명절 플래너 급’ 현영의 ‘명절만 되면 설레는 이유’도 함께 공개된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