간판 다는 우효광, ‘진지’ 차인표…SBS ‘빅픽처패밀리’ 현장 포착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SBS ‘빅픽처패밀리’/사진제공=SBS

첫 방송을 앞둔 SBS 신규 예능 프로그램 ‘빅픽처패밀리’의 현장 스틸컷이 공개됐다.

오는 25일 처음 방송되는 ‘빅픽처패밀리’는 ‘살며, 찍고, 나누는 인생샷’을 콘셉트로 한다. 차인표, 박찬호, 류수영, 우효광 등 4명의 스타들이 경상남도 통영에서 일주일 간 동거하며 ‘인생샷’을 찍는 모습을 담는다.

‘빅픽처패밀리’ 제작진은 첫 방송을 앞두고 공식 인스타그램 계정을 통해 촬영 첫째 날 현장 스틸컷을 공개했다. ‘차인표, 박찬호, 류수영, 우효광이 ‘인생샷’ 찍어드려요~ 네 남자가 운영하는 ‘빅픽처사진관’ 오픈 D-3! 예쁜 간판과 테이프 커팅까지 개업준비 끝’이 라는 멘트와 함께 멤버들이 간판을 달고 현판식을 진행하는 사진을 게재했다.

사다리에 올라선 우효광을 붙잡은 박찬호와 차인표를 시작으로, 힘을 모아 간판을 다는 류수영까지 네 사람은 간판 달기에 성공했다. 뒤이어 멤버들은 차인표의 진지한 축사에 이어 테이프 커팅식까지 진행하며 ‘인생샷’ 찍기의 각오를 다졌다고 한다.

맏형 차인표부터 반전의 ‘투머치 웃음메이커’ 박찬호, 최고의 실력자 겸 살림꾼인 류수영, 마지막으로 금손 막내 우효광이 남다른 케미를 보였다는 후문이다.

경남 통영시에 사진관을 열고 사람들과 소통하며 성장해가는 ‘빅픽처패밀리’는 ‘정글의 법칙’ 등 SBS 인기 예능을 만들었던 이지원 PD가 연출한다. 오는 25일 오후 6시 첫 방송을 시작으로 하루 뒤인 26일 오후 6시 30분 2회가 방송된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