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박 2일’ 김준호, 김종민 영입 거부 사태 “한글도 못 쓰는데”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KBS2 ‘해피선데이-1박 2일 3’/사진제공=KBS2

KBS2 ‘해피선데이-1박 2일 3’(이하 ‘1박 2일’)의 멤버들이 똑같은 모자를 나눠 쓰고 여섯 쌍둥이 같은 모습을 하고 있는 스틸컷이 공개됐다.

오는 23일 방송되는 ‘1박 2일’은 강원도 태백으로 떠난 ‘초가을 맞이 태백여행’ 첫 번째 이야기가 펼쳐진다.

방송에 앞서 공개된 스틸에는 각이 딱 잡힌 네이비 제복과 둥근 반월형태의 모자를 갖춰 쓴 채 영화 속 역장(역의 사무를 총지휘하는 책임자) 같은 모습을 하고 있는 멤버들의 모습이 담겨있다. 

제작진에 따르면 이는 최근 촬영의 모습이다. 멤버들은 강원도 태백으로 여행을 떠났다. 특히 이번 여행은 지적 능력, 스피드, 집중력 등 삼위일체 만능 능력을 알아보는 미션들로 이뤄져 멤버들의 승부욕을 돋구었다. 

‘얍쓰’ 김준호는 팀 나누기부터 “한글도 못 쓰는 아이가 있는데 지적 능력이 어디 있어?”라며 ‘신바’ 김종민을 저격하는 등 완강한 영입 거부 의사를 밝혀 현장에 웃음을 자아냈다. 이와 함께 팀 결정을 위한 가위바위보에서부터 생각지도 못한 반전 브레인이 드러나 모두를 깜짝 놀라게 만들었다고 전해져 멤버들의 브레인 순위에 궁금증이 모아진다.

제작진은 이번 여행에서 강원도 태백의 명소들을 직접 찾아나선 멤버들의 모습이 그 어느 때보다 돋보일 거라고 한다. 한강의 발원지이자 2010년 국가지정문화재 명승으로 지정된 검룡소, 천연기념물 417호 구문소, 낙동강의 발원지 황지연못 등 장관을 이룬 자연 속 힐링 같은 풍경이 멤버들의 자동 감탄사를 불러 일으켰다고 한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