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혼자산다’ 기안84, 박나래·쌈디에 질투 폭발 “상 뒤엎으려 왔어”

[텐아시아=이은호 기자]

‘나 혼자 산다’ 예고 화면. / 사진제공=MBC

웹툰작가 기안84가 개그우먼 박나래와 래퍼 쌈디의 ‘썸’ 기류를 보고 “오늘 상 뒤엎으려고 왔다”고 말한다. 이 모습은 21일 방송되는 MBC ‘나 혼자 산다’에서 공개된다.

기안84와 박나래는 우정과 ‘썸’을 오가는 미묘한 기류로 지난해 연말을 뜨겁게 달궜다. 그런데 최근 ‘나 혼자 산다’에 쌈디가 합류하면서 박나래의 러브라인이 쌈디를 향하게 됐다.

이 가운데 앞선 녹화에서 추석을 앞두고 무지개 회원들이 쌈디의 집에 모였다. 가장 먼저 도착한 박나래는 마치 자신의 집인 양 능청스럽게 회원들을 맞이하며 상황극에 몰입했다. 신혼 부부 같은 두 사람의 모습에 무지개 회원들의 시선이 쏠렸다고 한다.

이들을 지켜보던 기안84는 “오늘 상 뒤엎으려고 왔어”라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박나래를 둘러싼 기안84와 쌈디의 삼각관계(?)가 웃음을 선사할 전망이다.

‘나 혼자 산다’는 매주 금요일 오후 11시 15분 방송된다.

이은호 기자 wild37@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