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댄싱하이’ 이승훈, YG 사옥 초대 오동교·송찬이 등 10대 댄서에 선물공세

[텐아시아=우빈 기자]

‘댄싱하이’ 위너 이승훈, 오동교, 송찬이 / 사진제공=KBS

그룹 위너의 이승훈이 10대 댄서 오동교-송찬이 등과 YG엔터테인먼트 나들이를 떠났다.

21일 방송되는 KBS2 예능프로그램 ‘댄싱하이’에서는 댄스 코치 이승훈이 오동교, 송찬이를 비롯해 임다빈, 예주희, 서지완, 장수현, 김보현과 소속사로 향한다.

제작진에 따르면 이승훈은 코치 선택 당시 내세웠던 공약을 수행하기 위해 같은 팀 10대 댄서들을 직접 YG엔터테인먼트 사옥으로 초대했다. 그는 10대 댄서들의 입틀막을 유발하는 클라스가 다른 선물 공세로 시작부터 YG 스멜을 물씬 풍겼다고 전해져 기대감을 끌어올린다.

특히 이승훈은 지난 방송에서 말했던 공약을 모두 지키기 위해 블랙핑크 사인 CD까지 직접 공수하는가 하면 YG 사옥에서 특급 선물들로 10대 댄서들의 입틀막 환호성을 유발했다고 전해졌다. 이승훈은 10대 댄서와 때로는 친구 같고 때로는 선생님 같은 케미를 뿜어내며 댄스 배틀 준비는 물론 퍼포먼스 무대가 펼쳐지던 당일까지 10대 댄서에게서 한시도 눈을 떼지 않는 등 애정과 관심이 넘치는 코치로 완벽 변신했다는 전언이다.

‘댄싱하이’는 매주 금요일 밤 11시 10분에 방송된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