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응칠’→ ‘일억개의 별’ 서인국, 이번엔 또 어떻게 변신할까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서인국/ 사진제공=와이트리 컴퍼니

배우 서인국이 tvN  새 드라마 ‘하늘에서 내리는 일억개의 별'(극본 송혜진, 연출 유제원)을 통해 다시 한번 안방극장을 매료시킬 예정이다.

2012년 드라마 ‘사랑비’로 처음 연기를 시작한 서인국은 이후 ‘응답하라 1997’ ‘주군의 태양’ ‘너를 기억해’ ‘고교처세왕’ ’38 사기동대’ ‘쇼핑왕 루이’ 등 다채로운 작품으로 활동했다. 늘 매력적인 캐릭터를 선보여 온 서인국이 이번에는 또 어떤 변신으로 시청자와 만날지 기대되고 있다.

그는 ‘응답하라 1997’에서 ‘윤윤제’ 역을 맡아 풋풋하고 아련한 추억을 담아내며 주목받았다. 여사친에게 고백 받은 사실을 알리며 “만나지 마까?”라고 진심을 내비친 모습과 수돗가 키스는 아직까지도 회자되는 명장면으로 꼽힌다.

‘고교처세왕’에선 열혈 고교생 ‘민석’과 냉철한 직장인 ‘형석’으로 분해 1인 2역을 촘촘하게 소화하며 연기자로서의 성장 가능성을 입증했다. 귀엽고 저돌적인 애정표현은 드라마 속 연상연하 커플만의 매력을 배가시키며 많은 여성 시청자들을 설레게 했다.

‘쇼핑왕 루이’에서도 기억상실 재벌2세 ‘루이’로 모성애를 자극하며 큰 호평을 얻었다. 상대 배우와 함께 순수한 청정커플 연기로 호흡, 특히 수줍은 첫 키스 장면이 화제를 모으기도 했다.

매 작품마다, 맡은 역할마다 자신만의 색깔을 입혀낸 서인국은 어느덧 믿고 보는 배우가 됐다. 청춘 연애사부터 청량 로맨스까지 여심을 흔들었던 그가 올 가을에는 치명적인 멜로로 안방극장을 찾을 예정이다.

‘하늘에서 내리는 일억개의 별’은 위험한 남자 무영(서인국 분)과 그와 같은 상처를 가진 여자 진강(정소민 분) 그리고 무영에 맞서는 그녀의 오빠 진국(박성웅 분)에게 찾아온 충격적 운명의 미스터리 멜로다.

자유롭고 위험한 괴물 김무영으로 색다른 변신을 선보일 서인국은 오는 10월 3일 오후 9시 30분 방송되는 ‘하늘에서 내리는 일억개의 별’에서 만날 수 있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