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는 와이프’ 차학연, 종영 소감 “특별하고 소중했다”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차학연 / 사진제공=tvN ‘아는와이프’

tvN 수목드라마 ‘아는 와이프’에 출연한 연기자 차학연이 21일 “특별하고 소중한 드라마였다”고 밝혔다.

차학연은 ‘아는 와이프’에 KCU은행의 신입 김환 역을 맡았다. 드라마로 연애를 배운 ‘직진 썸남’의 수줍은 고백 연기를 펼쳤으며, 최종회에서도 자신의 마음을 뒤흔든 주향숙(김소라)에게 반했다가도 금세 티격태격하는 모습을 보여줬다.

차학연은 드라마 종영 이후 소속사 젤리피쉬엔터테인먼트를 통해 “‘아는 와이프’ 마지막회 대본을 받았을 때에도 실감하지 못했어요. 그러다 15회를 보면서 ‘아 이제 1회 남았구나’ 하는 생각이 들면서 마지막 회를 실감하게 돼 먹먹하고 서운한 마음이 들더라고요. 그만큼 ‘아는 와이프’는 제게 특별했고 소중한 드라마였던 것 같습니다”라며 아쉬운 마음을 드러냈다.

이어 “저를 믿고 환이를 맡겨주신 감독님과 작가님, KCU 은행 세트장 가는 발걸음이 그 어느 때보다 즐겁고 행복하게 해주신 선배님들과 스태프 분들께 감사합니다. 정말 많이 배웠습니다. 김환 캐릭터를 눈여겨 봐주신 시청자 여러분께도 진심으로 감사합니다. 앞으로도 ‘아는 와이프’를, 환이를 오래 오래 잊지 않겠습니다”라고 덧붙였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