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억개의 별’ 서인국, 서은수 노린 유혹 게임 시작

[텐아시아=이은호 기자]

‘하늘에서 내린 일억개의 별’의 배우 서인국(윗줄 왼쪽), 서은수. / 사진제공=tvN

tvN ‘하늘에서 내리는 일억개의 별(이하 일억개의 별)’의 배우 서인국과 서은수가 서로를 마주하고 있는 모습이 처음 공개됐다.

‘일억개의 별’은 괴물이라 불린 무영(서인국)과 그와 같은 상처를 가진 진강(정소민), 그리고 무영에 맞서는 진강의 오빠 진국(박성웅)을 둘러싸고 벌어지는 일을 다룬다. 서은수는 무영으로부터 느낀 자유를 잊지 못하는 백승아를 연기한다.

21일 공개된 사진에서 김무영과 백승아는 맥주 공장에서 마주쳤다. 무영은 승아에게 시선을 고정한 채 그를 유혹하는 듯한 모습이다. 반면 승아는 무영의 눈빛에 긴장한 듯 굳은 표정을 짓고 있다.

이는 승아가 무영이 일하는 곳을 찾아간 장면이다. 무영은 승아를 자신의 게임 표적으로 삼아 그를 사로잡기 위한 유혹의 덫을 설계한다.

‘일억개의 별’ 측에 따르면 이 장면은 충북 음성에서 촬영됐다. 서인국과 서은수가 처음 호흡을 맞춘 장면이다. 두 사람은 유제원 감독의 꼼꼼한 지시와 리허설을 통해 미묘한 감정이 묻어나는 모습을 완성했다.

제작진은 “김무영의 게임 표적이 된 백승아가 그에게 속절없이 끌리는 동시에 일탈의 시작을 알리는 중요한 장면”이라며 “사랑을 믿지 않은 무영과 그를 사랑이라 믿는 승아의 관계, 이들의 만남이 어떤 결과를 가져올지 지켜봐 달라”고 밝혔다.

‘일억개의 별’은 같은 제목의 일본 드라마를 리메이크한 것으로 ‘고교처세왕’, ‘오 나의 귀신님’, ‘내일 그대와’의 유제원 감독이 연출을 맡고 드라마 ‘달콤한 나의 도시’, 영화 ‘아내가 결혼했다’의 송혜진 작가가 극본을 맡았다. 오는 10월 3일부터 매주 수, 목요일 오후 9시 30분 방송된다.

이은호 기자 wild37@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