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 혼자 산다’ 정려원, 절친 손담비와 동묘시장 쇼핑 “구제인데 힙한 느낌”

[텐아시아=우빈 기자]

‘나 혼자 산다’ 정려원 / 사진제공=MBC

배우 정려원이 남다른 패션 센스를 자랑한다.
21일 방송되는 MBC 예능프로그램 ‘나 혼자 산다’에서는 어떤 패션이든 다 소화하는 ‘패션 소화제’ 정려원과 그의 옷방이 공개된다.
이날 다양한 옷과 신발, 액세서리에선 정려원의 남다른 패션 센스가 묻어나 여성 시청자들의 뜨거운 관심이 모아질 예정이다.
특히 정려원은 친구들과의 파티를 앞두고 절친 손담비와 인싸(인사이더의 줄임말)들의 새로운 핫플레이스로 떠오르고 있는 동묘시장을 방문해 구제의 매력에 푹 빠진다. 파티룩 콘셉트인 밴드 혁오의 정장 패션과 맞는 의상을 찾아 곳곳을 누비는 두 사람은 남다른 비주얼로 동묘를 편집숍으로 착각하게 만든다.
입기만 해도 화보의 한 장면 같은 모습으로 감탄을 자아내는 정려원과 손담비는 힙한 아이템들을 찾아다니며 신나는 쇼핑을 이어나간다. 동묘시장에 다녀온 정려원은 “구제를 샀는데 힙한 느낌”이라며 만족감을 드러냈다고 해 득템한 아이템들은 무엇일지 정려원의 스타일로 재탄생할 혁오의 정장패션에 이목이 집중된다.
‘나 혼자 산다’는 매주 금요일 밤 11시 15분 방송된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