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투3’ 서유정 “이병헌, 그윽한 눈빛으로 뚫어지듯 봐…빨려 들어갈 뻔”

[텐아시아=우빈 기자]

‘해피투게더3’ 서유정 / 사진제공=KBS

배우 서유정이 tvN 드라마 ‘미스터 션샤인’을 통해 이병헌을 향한 사심을 채웠다고 고백했다.

20일 방송되는 KBS2 예능프로그램 ‘해피투게더3’에는 가수 임창정, 배우 서유정과 박은혜, 그룹 우주소녀 보나와 NCT 루카스가 출연한다.

‘미스터 션샤인’에서 카리스마 주모 의병 홍파 역을 맡아 열연을 펼친 서유정은 드라마로 소원을 달성했다고 밝혔다. 평소 이병헌, 임창정, 황정민과 함께 연기해보는 것이 소원이었던 서유정은 “대화하는 연기를 할 때 상대방의 눈을 잘 쳐다보지 못하는데 이병헌은 그윽한 눈빛으로 뚫어지듯이 보더라. 빨려 들어갈 것 같았다”며 몸소 느낀 이병헌의 명품 연기에 감탄을 쏟아냈다.

이어 그는 “임창정과는 영화 ‘청담보살’을 함께 찍었다. 이제 황정민만 남았다”면서 소원 클리어를 위한 의지를 활활 불태워 웃음을 자아냈다.

그런가 하면 서유정은 ‘미스터 션샤인’의 화기애애한 촬영 분위기를 전하기도 했다. 서유정은 “김태리의 실제 성격은 극중 고애신과는 다르게 밝고 활발하다. 살갑게 얘기도 잘한다”며 김태리의 분위기 메이커 면모를 공개해 듣는 이들의 엄마 미소를 유발했다. 이외에도 서유정은 ‘미스터 션샤인’의 촬영 비화를 공개해 MC들을 놀라게 했다는 후문이어서 어떤 이야기를 들려줄지 기대감이 고조되고 있다.

한편, 이날 서유정은 지난 ‘해투’ 출연 당시 썸 논란이 있었던 ‘구 썸남’ 전현무에게 결혼식 사회를 맡겼다고 해 그 배경에 대한 궁금증이 높아진다.

‘해피투게더3’는 매주 목요일 밤 11시 10분 방송된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