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법처럼 사랑에 빠진 공항男女”…’여우각시별’, 흐드러진 별빛 아래 이제훈X채수빈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여우각시별’ 메인 포스터/사진제공=삼화네트웍스

“마법처럼 사랑에 빠진 ‘공항남녀’의 순간!”

SBS 새 월화드라마 ‘여우각시별’에서 이제훈·채수빈의 ‘멜로 케미스트리’가 폭발한 포스터 2종이 공개됐다.

오는 10월 1일 첫 방송이 시작되는 ‘여우각시별’은 비밀을 가진 의문의 신입 이수연(이제훈)과 애틋한 사연을 가진 사고뭉치 1년 차 한여름(채수빈)이 인천공항 내 사람들과 부딪히면서 서로의 결핍과 상처를 보듬는 휴먼 멜로다. 수백 개의 별들이 머물다 가는 특별한 공간이자 만남과 헤어짐, 기쁨과 슬픔 등 모든 감정이 혼재한 공항을 배경으로, 동화와 현실이 공존하는 강은경 작가의 따뜻한 이야기가 펼쳐진다.

이제훈은 특별한 비밀을 숨기고 사는 인천공항공사 엘리트 신입사원 이수연 역을, 채수빈은 공항 입사 1년 만에 사건사고를 몰고 다니는 열정 사원 한여름 역을 맡았다. 공항공사의 여객서비스팀원으로 만나게 되는 두 사람은 서로에게 서서히 빠져들어 가는 운명적인 로맨스로 올 가을 시청자들의 마음을 뒤흔들 예정이다.

이와 관련 제작진은 두 사람의 로맨틱한 투샷이 설렘을 자극하는 ‘여우각시별’ 포스터를 선보였다. 2종의 포스터에서는 수백 개의 별들이 반짝이는 공항과 가을비가 촉촉하게 내리는 로맨틱한 길거리를 배경으로 이수연과 한여름이 떨리는 케미를 공유하는 ‘밤과 낮’을 담아냈다. ‘여우각시별’이 그리고자 하는 순수하고 풋풋한 ‘휴먼 멜로’를 남다른 감성으로 표현한 것이다.

메인 포스터에서는 이제훈과 채수빈이 수많은 별들이 흐드러지게 드리워진 밤하늘 아래 공항 전경이 내려다보이는 언덕 위에서 손을 맞잡은 채 따뜻하게 눈을 맞추고 있다. 보는 이들도 사랑에 빠질 것만 같은 로맨틱한 분위기가 두 사람이 펼칠 이야기를 기대하게 만든다.

비가 쏟아지는 길거리를 배경으로 한 포스터에서는 비를 피하기 위해 처마 밑에 서 있는 이제훈과 채수빈이 말간 얼굴로 서로의 얼굴을 빠져들 듯 바라보고 있어 설렘을 돋운다. 쏟아지는 빗속에서 두 사람을 비추는 한 줄기 햇살, 붉은 벽돌의 카페 배경 등이 한데 어우러져 클래식한 감성이 짙어진다.

포스터 촬영 현장에서 이제훈과 채수빈은 각각 이수연과 한여름의 감정에 온전히 녹아든 채 서로에게 절로 빠져들었다. 공항 한 편에서 펼쳐진 밤 촬영에서는 서로의 손을 잡고 따뜻한 신뢰의 눈빛을 보내는가 하면, 길거리에서 진행된 낮 촬영에서는 특별한 스킨십 없이도 케미를 폭발시키며 호흡을 자랑했다.

제작진은 “동화 같은 로맨스로 찬란한 가을을 더욱 특별하게 물들일 두 사람의 아름다운 사랑 이야기를 기대해달라”고 밝혔다.

‘여우각시별’은 ‘서른이지만 열일곱입니다’ 후속으로 오는 10월 1일 오후 10시 처음 방송된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