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EN 현장] S.I.S, 여동생→여자친구… “친근함은 잃지 않을게요”

[텐아시아=우빈 기자]

그룹 S.I.S 멤버 달(왼쪽부터), 세빈, 지해, 가을, 앤, 민지 / 사진제공=더블엑스엔터테인먼트

그룹 S.I.S가 지난해 데뷔 이후 1년 1개월이라는 긴 시간을 거쳐 ‘마법 소녀’ 콘셉트로 컴백했다. 친근한 여동생에서 사랑스러운 여자친구 이미지로 변신했다. 신비롭고 매력적인 모습을 강조하면서도 친근함은 잃지 않겠다는 각오다.

S.I.S의 두 번째 싱글앨범 ‘응’ 발매 기념 쇼케이스가 20일 오후 서울 서교동 하나투어 브이홀에서 열렸다.

타이틀곡 ‘응’은 컬러풀한 사운드로 이루어진 일렉트로 퓨처 팝 장르다. 언제나 내 말에 ‘응’이라고 대답하라는 당당한 가사와 귀여운 랩 멜로디가 인상적이다. 특히 ‘응’ 안무에 멤버들이 직접 귀엽고 역동적인 동작들을 만들어 완성도 높은 퍼포먼스가 탄생했다.

S.I.S는 지난해 ‘여동생 삼고 싶은 실력파 걸그룹’이라는 타이틀로 데뷔했다. 그 후 1년 1개월이라는 긴 공백기를 거쳐 컴백했다. 리더 지해는 “너무 기다리던 날이다. 1년 1개월 만에 2집 앨범으로 컴백해서 더 긴장하고 떨렸다. 그래서 멤버들끼리 더 열심히 하자는 다짐을 했다”며 “특히 수록곡 ‘분홍꽃’은 팬송이다. 팬을 위한 곡이 있는 앨범이니 더 뜻깊은 활동이 될 것 같다”고 소감을 밝혔다.

이어 민지는 “타이틀곡 ‘응’을 처음 들었을 때 ‘좋은 것 같기도 하고, 안 좋은 것 같기도 하고’ 라면서 우리끼리 웃었던 기억이 있다”며 “좋은 곡으로 컴백할 수 있어서 기분이 좋다. 이 곡이 차트 100위 안에만 들어도 행복할 것 같다. (순위는) 차차 올라가면 되지 않겠나”라고 말했다.

지해는 걸그룹 대란 속 S.I.S의 강점에 대해 “모든 멤버들이 프로듀싱에 참여한다는 점이 가장 큰 차별점이 아닐까 한다”라고 답했다. 그는 “우리가 콘셉트 회의부터 작곡·작사에 참여를 많이 한다”며 “특히 곡을 쓰기 위해서 노력을 많이 하고 있다. 조만간 우리가 만든 노래로 컴백을 할 수 있을 거라 기대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S.I.S는 최근 일본과 말레이시아 등 아시아 국가에서 해외 프로모션을 통해 이름을 알리고 있다. 이에 대해 멤버들은 “선배 가수들이 만들어주신 한류 열풍이 진짜 대단하더라”며 “생각보다 많은 팬들이 응원해주고 좋아해 주셔서 신기했다. 더 열심히 해야겠다는 다짐을 매번 한다. S.I.S도 여러 프로모션을 통해 해외에 널리 이름을 알리겠다”고 말했다.

특히 S.I.S는 ‘친근한 여동생’이었던 1집 때와 달리 이번에는 ‘사랑스러운 여자친구’가 되겠다고 강조했다. 세빈은 “데뷔곡 ‘느낌이 와’는 친근한 여동생 이미지였다. 이번에는 팬들의 사랑스러운 여자친구가 되고 싶다”고 말했다. 달 역시 “1집 때는 막연하게 풋풋한 이미지였다면 ‘응’은 마술 콘셉트가 더해지면서 신비스러운 소녀의 이미지를 강조했다”고 했다.

지해는 “친근함은 사라지지 않을 것이다. 앞으로도 친근한 여자친구의 느낌이 더해진 S.I.S가 될테니 예뻐해달라”면서 “S.I.S는 ‘응’ 활동에 전념하면서 해외 팬들에게 우리 이름을 알리려고 한다. 또 S.I.S가 아티스트로서 인정 받을 수 있도록 열심히 나아가겠다”고 다짐했다.

S.I.S의 두 번째 싱글앨범 ‘응’은 오늘(20일) 오후 6시 각종 음원사이트에서 공개된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