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열두밤’ 한승연∙신현수, 서울이 낯선 이들의 설레는 조우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채널A ‘열두밤’/사진제공=채널A

채널A ‘열두밤’(극본 황숙미, 연출 정현수)에서 청춘 커플을 연기할 한승연과 신현수의 스틸컷이 공개됐다.

‘열두밤’은 2010년, 2015년, 2018년 세 번의 여행 동안 열두 번의 밤을 함께 보내게 된 현실주의자 한유경(한승연)과 낭만주의자 차현오(신현수)의 여행 로맨스를 그린 드라마다.

20일 공개된 사진 속에는 한승연과 신현수가 서로를 마주보고 있다. 뾰로통한 한승연과 이를 귀여워하는 듯 미소를 머금은 신현수의 표정이 이들 사이에 흐르는 티격태격한 애정 관계의 기류를 짐작하게 한다.

극 중 두 사람이 연기하는 한유경과 차현오는 각각 뉴욕과 도쿄에서 온 이방인. 낯선 서울에서의 새로운 인연을 예고한다.

찰나를 포착하는 사진작가 지망생 한유경과 아름다운 움직임을 그려내는 무용가 지망생 차현오, 정반대의 지향점을 가진 두 남녀가 ‘청춘’이라는 공통분모를 어떤 색깔로 펼쳐낼지가 관전포인트다.

‘열두밤’은 오는 10월 중 처음 방송된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티격태격 첫 만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