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흉부외과’ 서지혜 “‘엄친딸’이지만 뼛속까지 환자 생각하는 의사役”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흉부외과’ 서지혜/사진제공=SBS

배우 서지혜가 SBS 수목스라마 ‘흉부외과’에 출연하게 된 계기를 밝혔다.

20일 오후 서울 목동 SBS에서 ‘흉부외과’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조영광 감독과 배우 고수, 엄기준, 서지혜, 김예원이 참석했다.

서지혜는 처음 대본을 읽었을 때 “시간가는 줄 모르고 봤다”고 말했다. 이어 “긴장감과 탄탄한 스토리 라인이 있는 이 드라마를 하고 싶다고 생각했다”고 덧붙였다.

서지혜는 태산병원 흉부외과 조교수 윤수연으로 분한다. 그는 윤수연이라는 캐릭터에 대해 “선천적으로 심장이 약하게 태어나 어릴 때부터 심장 질환 앓고 있다. 그런 아픔으로 인해 의사가 되는 꿈을 꾸며 자란다”고 소개했다. 또한 “‘엄친딸’이라고 할 수 있는 병원 이사장 딸이지만 환자를 위해서라면 그런 신분을 버리면서까지 뼛속까지 의사가 되고자 한다”고 말했다.

‘흉부외과’는 의사로서 사명감과 개인의 사연이 충돌하는 상황에 놓인 흉부외과 의사들의 이야기. 오는 27일 오후 10시부터 2시간 연속으로 처음 방송된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