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I.S 지해 “여동생→사랑스러운 여자친구 콘셉트, 친근함은 잃지 않겠다”

[텐아시아=우빈 기자]

그룹 S.I.S 멤버 달(왼쪽부터), 세빈, 지해, 가을, 앤, 민지. / 사진제공=더블엑스엔터테인먼트

그룹 S.I.S가 친근한 여동생에서 사랑스러운 여자친구가 되겠다는 포부를 밝혔다.

S.I.S의 두 번째 싱글앨범 ‘응’ 발매 기념 쇼케이스가 20일 오후 서울 서교동 하나투어 브이홀에서 열렸다.

이날 세빈은 “데뷔곡 ‘느낌이 와’는 친근한 여동생 이미지였다. 근데 이번에는 사랑스러운 여자친구 콘셉트를 강조하고 싶다. 팬들의 사랑스러운 여자친구가 되겠다”면서 “3집에는 더 매력적인 여자친구가 되지 않을까한다”고 말했다.

이어 달은 “1집 때는 막연하게 풋풋한 이미지였다면 ‘응’은 마술 콘셉트가 더해지면서 신비스러운 소녀의 이미지가 강조되지 않았나”라며 ‘응’ 콘셉트에 대한 자신감을 보였다.

지해는 “데뷔 때는 여동생 처럼 친근한 걸그룹으로 어필을 했는데 이번에는 조금 더 발전해서 예쁘고 성장한 여자친구 느낌”이라며 “하지만 친근함은 사라지지 않는다. 앞으로도 여동생 같지만 또 여자친구의 느낌이 더해진 S.I.S가 되겠다”고 밝혔다.

S.I.S의 두 번째 싱글앨범 ‘응’은 오늘(20일) 오후 6시 각종 음원사이트에서 공개된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