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 the guest’ 김동욱∙김재욱, 엄습하는 공포에 ‘흔들리는 눈빛’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OCN 수목극 ‘손 the guest’/사진제공=OCN

OCN 수목극 ‘손 the guest’(연출 김홍선, 극본 권소라 서재원)에서 김동욱과 김재욱이 위기를 맞닥뜨린다.

‘손 the guest’ 제작진은 방송을 앞둔 20일 위기에 처한 윤화평(김동욱), 최윤(김재욱)의 모습을 공개했다.

윤화평, 최윤, 강길영(정은채)이 김영수(전배수) 사건 이후 각각 혼란을 겪고 있는 가운데 윤화평이 다시 악령과 감응하며 두 번째 범죄가 수면 위로 떠올랐다. 여성을 납치해 살해하는 부마자를 찾기 위해 폐차장을 찾은 윤화평이 최민구(백범수)와 마주하며 긴장감이 최고조로 치솟았다.

공개된 사진에는 윤화평과 최윤이 손발이 묶인 채 옴짝달싹 못 하고 갇혀있다. 상처투성이가 된 얼굴은 두 사람이 처한 위기가 심상치 않음을 드러낸다. 날카로운 눈빛의 윤화평과 냉정해 보이지만 불안한 듯 흔들리는 최윤의 표정에서  두려움이 느껴진다. 윤화평과 최윤에게 드리워진 악령의 그림자가 긴박함을 증폭한다.

20일 방송되는 4회에서는 윤화평, 최윤, 강길영이 납치 살해의 범인을 쫓아 추격전을 벌인다. 김영수보다 더 강력한 악령의 힘에 맞서 필사의 사투를 펼칠 전망. 쉽사리 빠져나올 수 없는 위기에 처한 윤화평과 최윤이 의기투합해 다시 한번 짜릿한 공조를 이뤄낼 수 있을지도 주목된다.

‘손 the guest’ 제작진은 “더욱 강력해진 악령의 힘이 윤화평, 최윤, 강길영에게 엄습하며 일촉즉발 위기가 찾아온다”며 “한순간도 눈을 뗄 수 없는 스릴 넘치는 추격전과 더욱 압도적인 공포가 펼쳐질 예정”이라고 했다.

‘손 the guest’ 4회는 이날 오후 11시 방송된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