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성, “♥이보영, 사랑하는 법을 알려준 사람’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지성/사진제공=메가박스중앙(주)플러스엠

배우 지성이 아내 이보영에 대한 애정과 고마움을 전했다.

지성은 최근 개봉한 영화 ‘명당’에서 흥선대원군 이하응의 젊은 시절을 연기했다. 20일 서울 팔판동의 한 카페에서 지성을 만났다.

지성은 2013년 배우 이보영과 결혼했다. 그는 “살아오면서 힘들었던 것들, 그걸 해결하기 위해 노력한 젊은 시절들을 한탄하기도 했다. 이보영은 그런 것들의 무게감을 덜어줬다”고 말했다.

이어 “나는 가정의 어려움이 있었을 때도 나보다 부모님과 동생을 먼저 생각했다. 어려서부터 성격이 그랬기 때문에 늘 더 힘든 건 나였다”며 “이보영을 만나 긴 시간 연애하고 결혼 생활을 했다. 이보영은 진정 나를 깨닫게 해주고 내 자신을 사랑하는 방법을 알려줬다”고 고마움을 표했다.

‘명당’은 땅의 기운을 점쳐 인간의 운명을 바꿀 수 있는 천재 지관 박재상(조승우 분)과, 왕이 될 수 있는 천하 명당을 차지하려는 이들의 대립과 욕망을 그린 작품이다. 지난 19일 개봉해 극장가에서 상영 중이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