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반의 장미’ 김인권 “박진영 감독, 연영과 추천해준 은인”

[텐아시아=노규민 기자]

배우 김인권이 20일 오전 서울 자양동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점에서 열린 영화 ‘배반의 장미’ 제작보고회에 참석했다./조준원 기자 wizard333@

영화 ‘배반의 장미’의 김인권이 박진영 감독과의 남다른 인연을 전했다.

20일 오전 서울 자양동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점에서 ‘배반의 장미’ 제작보고회가 열렸다. 배우 김인권, 정상훈, 김성철, 손담비와 박진영 감독이 참석했다.

이날 김인권은 “시나리오가 좋아 출연을 결정했다”며 “맨처음 시나리오를 읽고 ‘하룻밤 사이에 이렇게 많은 일이 벌어지고, 그 안에서 벌어지는 아기자기한 일들이 이렇게 재미있구나. 너무 잘 썼다’는 생각을 했다”고 밝혔다.

이어 “박 감독님은 고등학교 때 선배다. 제게 연극영화과를 가라고 추천해 준 분이다. 은인이다. 인생의 전환점이 된 형님이다”고 말했다.

‘배반의 장미’는 슬픈 인생사를 뒤로하고 떠날 결심을 했지만 아직 하고픈 것도, 미련도 많은 세 남자와 한 여자의 아주 특별한 하루를 담은 영화다. 김인권, 정상훈, 손담비, 김성철, 박철민이 출연하며 박진영 감독이 연출을 맡았다.

10월 18일 개봉.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