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예원, ‘흉부외과’로 첫 의사 캐릭터 도전…”촬영 때마다 설레고 새로워”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김예원 SBS ‘흉부외과’ 대본 인증샷/사진제공=아티스트컴퍼니

SBS 새 수목드라마 ‘흉부외과'(극본 최수진, 최창환, 연출 조영광)를 통해 첫 의사 캐릭터에 도전하는 배우 김예원의 대본 인증샷이 공개됐다.

소속사 아티스트컴퍼니는 20일 ‘흉부외과’에서 깡과 근성을 가진 열혈 의사 ‘안지나’로 출연하는 김예원의 대본 인증샷을 공개했다.

사진 속 김예원은 대본을 들고 카메라를 향해 진중한 눈빛을 보이고 있다. 심장내과 복장을 차려입고 있어 향후 선보일 ‘안지나’ 캐릭터에 대한 기대를 높인다.

김예원이 맡은 안지나 역은 남자 전공의들 속에서도 온갖 잡일을 도맡아 하며 지기 싫어하는 심장내과 열혈 펠로우 역할. 여자 박태수(고수)라는 별명이 있을 정도로 심장내과에서 깡과 근성으로 버티는 열혈 캐릭터다.

이에 대해 김예원은 “처음으로 의학 드라마의 일원으로 함께하게 되었다. 의사 캐릭터도 첫 도전이라 촬영할 때마다 설레고 새롭다”며 “좋은 감독님, 작가님, 스텝분들 그리고 멋진 선배님들 함께 호흡할 수 있는 작품이라 감사한 마음이 크다. 많은 관심과 응원, 사랑 부탁드린다”며 소감을 밝혔다.

김예원은 SBS ‘질투의 화신’ ‘수상한 파트너’, tvN ‘내일 그대와’ ‘변혁의 사랑’, MBN ‘리치맨’ 등에서 시청자들의 눈도장을 찍었다.

‘흉부외과’는 오는 27일 오후 10시부터 2시간 연속 방송된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