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루 한 끼는 라면”…’폼나게 먹자’ 이경규, 인스턴트 마니아 토니안 소환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폼나게 먹자’ 토니안/사진제공=SBS

SBS ‘폼나게 먹자’에 그룹 H.O.T. 멤버이자, 인스턴트식품 마니아인 토니안이 출연해 네 명의 MC들과 ‘폼나는 한 끼’ 식사를 가진다.

오는 21일 방송괴는 ‘폼나게 먹자’에서 MC 이경규는 토니안이 1일 한 끼는 라면을 먹을 정도로 인스턴트 식품으로만 식사한다는 소문을 듣고 “토종 식재료의 참맛을 선물하고 싶다”며 그를 게스트로 초대한다.

네 명의 MC와 토니안은 식재료를 얻기 위해 경기 고양시를 찾았다. 출연자들은 ‘토종’이라는 말에 식재료가 지방 혹은 산골에 있을 거라고 예상했지만, 도심 한가운데 아파트가 늘어선 모습을 보고 당황한 기색을 감추지 못했다.

출연자들이 세 번째로 찾아 나선 식재료의 정체는 우리의 ‘토종 쌀’이었다. 출연자들은 “매일 먹는 쌀이 왜 사라져가는 식재료냐”고 반문했지만, 그들이 찾은 곳은 역사 속으로 사라진 1500여 개에 달하는 우리 토종 쌀을 복원 및 생산하고 있는 곳이었다. 출연자들은 난생 처음 우리 토종 쌀에 대한 역사를 들으며 충격에 말을 잇지 못했고, 우리의 토종 쌀이 일제 강점기를 지나며 사라져 갔다는 사실에 고개를 숙였다.

이곳에서 복원되고 있는 쌀은 저마다의 특징과 이름으로 출연자들을 놀라게 했다. 그중 네 가지는 미국 트럼프 대통령 방한 당시 만찬에 오르기도 했는데, 오직 한 명에게만 그 영광의 시식권이 주어졌다.

식재료를 찾는 과정 중 김상중의 예능 적응기가 웃음을 자아내기도 했다. 이날 식재료의 힌트로 토끼 머리띠와 거북이 가방이 등장했다. 제작진이 “토끼 머리띠를 착용하지 않으면 식재료를 찾을 수 없다”고 말하자 김상중은 동공 지진을 일으키며 난생 처음 토끼 머리띠를 착용해야 하는 상황에 깊은 고민에 빠졌다.

토종 쌀의 역사와 숨겨진 이야기는 오는 21일 오후 11시 20분 공개된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