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 혼자 산다’ 정려원, 17년 만에 내 집 장만…새집 최초 공개

[텐아시아=이은호 기자]

‘나 혼자 산다’에 출연한 배우 정려원. / 사진제공=MBC

배우 정려원이 MBC ‘나 혼자 산다’에서 새로 이사한 집을 처음 공개한다.

오는 21일 방송되는 ‘나 혼자 산다’에는 데뷔 17년 만에 내 집 장만에 성공한 정려원의 일상이 그려진다. 고양이 네 마리와 함께 하는 새집 적응기가 공개될 전망이다.

앞선 녹화에서 정려원은 고양이들의 화장실 청소로 아침을 열었다. 고양이들의 밥과 약을 챙겨주고 귀 청소와 건강관리에도 힘쓰는 등 프로페셔널한 반려인의 면모를 보여줬다.

뿐만 아니라 초고난도로 꼽히는 고양이 목욕시키기에도 도전했다. 정려원이 심상치 않은 기운을 감지하고 요리조리 도망치는 고양이를 무사히 씻길 수 있을지 관심이 쏠린다.

새집을 꾸미는 과정도 그려진다. 이사만 8번 다녔다며 처음 마련한 집에 대한 남다른 애정을 드러냈다. 친구와 함께 인테리어에도 참여했고 사포질을 포함한 각종 작업에도 직접 나섰다고 한다.

‘나 혼자 산다’는 이날 오후 11시 10분 방송된다.

이은호 기자 wild37@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