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인나, JTBC 다큐 ‘두 도시 이야기’ 내레이션 참여..”평양 맛집 소개”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배우 유인나. / 제공=JTBC

배우 유인나가 평양 맛집을 카메라에 담은 JTBC 다큐멘터리 ‘서울 평양-두 도시 이야기'(이하 ‘두 도시 이야기’)의 내레이션을 맡았다. 오는 23일과 24일 방송된다.

추석 특집 ‘두 도시 이야기’는 옥류관과 청류관 등 평양의 맛집을 공개하는 미식기행 프로그램이다. 30일간의 평양 촬영을 통해 분단 70년이 넘어선 지금, 남북의 입맛은 어떻게 변해 왔을지 카메라에 담았다.

유인나는 2부작 ‘두 도시 이야기’의 내레이터로 참여해 목소리 연기에 나선다. 약 5년간의 라디오 진행과 유수의 프로그램에 내레이터로 참여해 달달하고 감성적인 목소리로 호평을 받은 그가 ‘두 도시 이야기’를 통해 어떤 이야기를 건넬지 기대가 모아지고 있다.

‘두 도시 이야기’ 제작진은 20일 “서울과 평양의 맛집을 소개하는 ‘두 도시 이야기’와 유인나의 밝고 건강한 목소리가 잘 어울릴 것”이라며 “그가 전할 서울과 평양 맛집의 이야기에 귀 기울여 달라”고 말했다.

‘두 도시 이야기’의 음악감독으로는 가수 윤상이 나섰다. 국내 최초로 공개되는 평양 맛집의 모습에 윤상의 음악, 유인나의 목소리 연기가 더해져, 풍성한 볼거리와 들을 거리를 제공할 예정이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