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EN 인터뷰] ‘한입만’ 김규호, “첫 악역, ‘납뜩이’ 보면서 연습했어요”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김규호,인터뷰

웹드라마 ‘한입만’에서 박경찬 역을 맡은 모델 겸 배우 김규호./이승현 기자 lsh87@

모델 겸 배우 김규호에겐 꿈이 많다. 그리고 결국 해내는 사람이다. 이력을 보면 알 수 있다. 어린 시절부터 해보고 싶었던 모델 일을 고등학교 1학년 때부터 시작해 김서룡, 권문수 등 쟁쟁한 디자이너들의 패션위크 런웨이에 섰다. 웹드라마 ‘우리 헤어졌어요’를 통해 연기를 시작한 이후 세 번째로 출연한 웹드라마 ‘한입만’에서는 박경찬 역으로 처음으로 감정 연기에도 도전했다. 박경찬 캐릭터는 그의 첫 악역이기도 했다. 앞으로 더 성숙한 모습으로 연기에 도전하고 싶다는 김규호의 꿈은 현재진행형이다.

10. 모델 일을 하다가 ‘우리 헤어졌어요’에 출연했는데 연기에도 관심이 있었나요?
김규호: 원래는 모델로서만 끝을 봐야겠다는 생각이었어요. 어렸을 때부터 너무나 해보고 싶은 직업이었거든요. 그러다 우연히 ‘우리 헤어졌어요’ 오디션을 볼 기회가 찾아와서 해보니 잘 해보고 싶은 욕심이 생기더라고요. 연기를 배운 적도 없었던 터라 걱정했었는데 촬영 도중에 느낀 짜릿함이 크게 와닿았어요.

10. 연기의 어떤 점에 매력을 느꼈나요?
김규호: 촬영 현장에서 감독님의 ‘슛-레디-액션’이라는 말에 공기가 완전히 다르게 바뀌는 것이 짜릿했어요. 모델 활동을 할 때도 런웨이에서 조명을 받지만, 제 연기에 모든 사람들이 집중하는 것은 또 다른 매력이었죠요. 상대 배역과 호흡을 맞추는 것도 좋고요.

10. 현장에서 연기를 배웠겠네요.
김규호: 맞아요. 사실 ‘우리 헤어졌어요’는 연기를 배운 적이 없는 제가 피해를 끼칠까봐 처음에는 거절했어요. 그런데 감독님이 아무것도 없는 제가 즉흥 연기를 하는 모습을 신선하게 봐 주셨고, 현장에서 연기를 이끌어주셨어요. 정말 행운이었습니다.

10. ‘우리 헤어졌어요’ 이후에는 ‘연쇄쇼핑가족’에 출연했고 ‘한입만’까지 공백기가 있었네요.
김규호: ‘연쇄쇼핑가족’ 촬영 이후 바로 군에 입대했어요. 제대 후에는 연기학원 등에서 연기를 제대로 배워보고 싶어 지금까지도 아르바이트를 병행하고 있습니다.

10. ‘한입만’의 박경찬 역과 원래 성격에 간극이 있나요?
김규호: 정반대에요. 제 성격은 차분하고 내성적인 편입니다. 연애 스타일도 반대이고요.(웃음)

10. 실제 성격과 정반대인 캐릭터를 표현하기가 어렵진 않았나요?
김규호: 오히려 기회이자 행운이라고 생각했어요. 못난 바람둥이 역을 언젠가는 꼭 해보고 싶었거든요. 그래서 혼자 한강에서 영화 ‘건축학개론’ 에 나오는 조정석 선배의 ‘납뜩이’ 캐릭터를 참고하면서 연습을 많이 해봤습니다.

김규호,인터뷰

‘납뜩이’ 캐릭터를 참고하며 ‘한입만’을 위한 연기 연습을 했다는 김규호./이승현 기자 lsh87@

10. 조언도 없이 혼자 한강에서 연기 연습은 쉽지 않았을 것 같아요.
김규호: ‘우리 헤어졌어요’ 때는 이범규 선배의 집으로 찾아가서 연기하는 것을 봐달라고도 하고 많이 물어봤어요.(웃음) 또 모델 활동 시절부터 장기용 선배가 많이 도와주기도 했어요. 지금까지도 큰 힘이 되는 터라 정말 감사한 마음입니다.

10. 또 어떤 캐릭터나 장르를 해보고 싶나요?
김규호: 이번에 구질구질한 전 남자친구 역할을 해봤으니까 더 나쁜 캐릭터를 맡아보고 싶습니다. 전 남친에서 끝나지 않는 악역이요.(웃음) 영화 ‘추격자’에서 하정우 선배의 연기를 굉장히 감명깊게 봐서 그런 캐릭터 혹은 장르에 도전해보고 싶어요. 반대로 로맨스 연기도 펼쳐보고 싶어요. ‘한입만’에서 옛 연인 사이였던 김지인(하은성 역)과 연기를 해보면서 하은성, 박경찬의 연애 시절을 상상해보게 되더라고요.

10. ‘한입만’을 촬영하면서 기억나는 순간은요?
김규호: 제가 (김)지인이에게 핸드백으로 맞는 장면이 있어요. 어떻게 하면 재밌게 표현할 수 있을지 고민도 됐고, 드라마 초반부여서 많이 긴장했던 상태였어요. 지인이에게 핸드백으로 때릴 때 진짜 세게 때리라고 당부 아닌 당부를 했죠. 그런데 정말 세게 떄려줘서 고마웠어요.(웃음) 덕분에 첫 촬영을 좋게 시작했고, 마지막까지 순탄하게 이어질 수 있었던 것 같아요.

10. ‘한입만’이 끝나고 난 기분은 어떤가요?
김규호: 너무 하고 싶었던 연기를 할 수 있어서 촬영 내내 너무 행복했어요. 오디션을 꾸준히 봐서 경험을 많이 쌓고, 연기하면서 느끼는 이 행복을 더 유지하고 싶습니다. 또 ‘한입만’에서 만난 배우들, 스태프들과 정이 많이 쌓였어요. 이 인연들도 계속 이어갔으면 좋겠습니다.

10. 자신의 연기에 대한 반응들도 살펴봤나요?
김규호: ‘한입만’ 6회에서 박경찬 캐릭터가 악역의 절정에 다다라요. 그때 댓글들이 모두 제 욕이었어요. ‘정말 연기를 쓰레기처럼 해서 너무 몰입했다’‘평소에도 진짜 나쁠 것 같다’라는 댓글을 보면서 제 연기가 뿌듯했습니다.(웃음)

김규호,인터뷰

차승원처럼 한 분야에 국한되지 않고 다양하게 두각을 드러내고 싶다는 김규호./이승현 기자 lsh87@

10. 앞으로 어떤 배우가 되고 싶어요?
김규호: 차승원 선배를 본받고 싶습니다.  선배는 모델 출신 배우로서 교과서 같고, 어렸을 때부터 제 우상이었어요. 영화 ‘선생 김봉두’‘귀신이 산다’‘박수칠 때 떠나라’‘독전’ 등에 나온 선배의 모습을 다 챙겨볼 정도로요. 선배처럼 저도 진중함부터 코믹함까지 다방면의 모습을 갖춘 배우로 성장하고 싶어요. 또 언제 어디서든 초심을 잃지 않는 배우가 되고 싶습니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