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로운 악몽이 눈을 뜬다, ‘얼론 인 더 시티’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드림캐쳐 / 사진제공=해피페이스엔터테인먼트

그룹 드림캐쳐가 20일 오후 6시 세 번째 미니앨범 ‘Alone In The City’를 발매하고 ‘일곱 악몽’의 귀환을 알린다.

드림캐쳐는 이번 앨범을 통해 새로운 악몽의 세계관을 그린다. 전작 ‘Escape the ERA’를 통해 ‘Antique’ 시대를 탈출한 드림캐쳐는 이제 현대에서의 ‘악몽’과 직면한다.

드림캐쳐의 새 앨범이 그려내는 것은 바로 ‘스트레스’다. 침실을 파고 든 찜찜한 악몽의 이유를 스트레스로 규정하고 가정, 입시, 취업, 직장생활 등 현대인을 괴롭히는 스트레스의 원인들을 드림캐쳐만의 악몽의 이야기에 녹여낸다.

드림캐쳐가 지금까지 이어온 서사도 계속된다. ‘악몽’과 ‘악몽-Fall asleep in the Mirror’부터 ‘소녀는 어떻게 악몽이 되었나’라는 해답을 담은 ‘Prequel’, 악몽 스토리 첫 챕터의 완결을 알렸던 ‘Escape the ERA’까지 이어진 드림캐쳐만의 판타지 스토리는 ‘Alone In The City’로 뻗어나간다.

드림캐쳐의 이러한 이야기들을 해석할 수 있는 힌트는 각 타이틀곡의 뮤직비디오에서 찾아볼 수 있다. 이번 ‘Alone In The City’의 타이틀곡 ‘What’의 뮤직비디오 역시 불안한 현실 세계의 청춘들, 자신을 괴롭히는 모든 것들이 악몽 속에서 재창조되는 환상, ‘일곱 악몽’ 사이의 갈등 등을 표현하며 드림캐쳐만의 이야기를 확장시킨다.

퍼포먼스도 드림캐쳐만의 매력을 강하게 어필한다. 심장을 두드리는 메탈록 사운드의 강렬함을 품고 드림캐쳐의 스토리를 녹여낸 댄스 퍼포먼스로 색다른 희열을 선사하고자 한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