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병헌 전지현, PiFan 프로듀서초이스 수상…프로듀서가 인정한 배우

이병헌

이병헌

배우 이병헌과 전지현이 부천국제판타스틱영화제에서 프로듀서스 초이스상을 수상했다.

18일 오후 경기도 부천시 부천체육관에서 제17회 부천국제판타스틱영화제 개막식이 열렸다. 이날 이병헌과 전지현은 프로듀서스 초이스’상을 수상했다. ‘프로듀서스 초이스’는 한국영화제작가협회와 부천국제판타스틱영화제가 공동으로 선정하는 상.

이병헌은 “프로듀서가 주는 상이라 더욱 뜻깊다. 개인적으로 판타지 장르 영화를 좋아하는데 엄청난 영화제에 왜 이제서야 오게 됐는지 모르겠다. 가능하다면 항상 빠짐없이 영화제에 참석하겠다”고 소감을 말했다. 이어서 “한국 배우가 나오는 외국영화도 많이 사랑해주세요”라며 재치 있게 영화 홍보를 덧붙였다.

전지현은 “지난해 ‘도둑들’과 올해 ‘베를린’을 많이 사랑해주셔서 감사하다. 프로듀서가 주신 상이라 감회가 남다르다. 노력 많이 한 배우라 인정해주신 것 같아 기쁘다”며 “상으로 좋은 기운을 얻어서 더욱 노력하고 열심히 하는 배우가 되겠다”고 말했다.

제17회 부천국제판타스틱영화제는 18일부터 28일까지 11일간 부천체육관, 부천시청대강당, 한국만화박물관 등 부천시 곳곳에서 개최된다. 개막작으로는 이스라엘 출신 아리 폴먼 감독의 ‘더 콩그레스’, 폐막작으로는 하정우 주연, 김병욱 감독의 ‘더 테러 라이브’가 선정됐다.

글. 박수정 soverus@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