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른이지만’ 안효섭 “더 진중해졌고, 더 깊게 고민하게 됐다”

[텐아시아=김지원 기자]
안효섭, 조준원

드라마 ‘서른이지만 열일곱입니다’에서 안효섭은 따뜻한 면모를 지닌 유찬을 연기하며 시청자들의 마음을 훈훈하게 했다. /조준원 기자 wizard333@

배우 안효섭이 SBS 월화드라마 ‘서른이지만 열일곱입니다'(이하 ‘서른이지만’)를 통해 내면의 성장을 경험했다고 밝혔다.

안효섭은 ‘서른이지만’에서 서리(신혜선)을 짝사랑하는, 따뜻한 마음을 가진 유찬 역으로 호연을 펼쳤다. ‘서른이지만’은 열일곱에 코마에 빠져 서른이 돼 깨어난 서리와 세상을 차단하고 살아온 우진(양세종)의 애틋한 로맨틱 코미디. 지난 7월 방송을 시작해 이달 18일 종영했다. 19일 서울 신사동의 한 카페에서 안효섭을 만났다.

안효섭은 “연기에 임하는 자세가 더 진중해졌다”며 “좀 더 심도 있게 (극 중) 이 사람이 어떻게 살아왔을지, 어떤 생각을 갖고 살고 있을지에 대해 깊게 고민하게 됐다”고 말했다. 이어 “잠깐 동안 그 장면 속 그 인물을 보여주는 게 아니라, 인물이 살아가고 있는 잠깐의 순간을 내가 보여준다고 생각하게 됐다”고 덧붙였다.

또한 애틋했던 내용의 드라마 덕분에 또래 배우들과 실제로도 친해지게 됐다고 밝혔다. 안효섭은 “혜선 선배는 먼저 다가와줬다. 털털하고 성격이 정말 좋다. 세종 형도 조심스러운 성격이어서 처음에는 서로 얘기를 잘 못했는데 지금은 (드라마 속 캐릭터들처럼) 서로 되게 애틋하다”며 돈독한 친분을 자랑했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