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성의 기쁨’ 슬픈 표정의 최진혁∙송하윤…’궁금증↑’

[텐아시아=유청희 기자]

MBN∙드라맥스 ‘마성의 기쁨’/사진제공=MBN∙드라맥스

MBN∙드라맥스 새 수목드라마 ‘마성의 기쁨’(극본 최지연, 연출 김가람)에서 드레스를 입은 송하윤과 턱시도를 입은 최진혁이 서로를 슬픔 섞인 눈으로 마주한다.

19일 오후 11시 방송되는 ‘마성의 기쁨’에서는 공마성(최진혁)과 주기쁨(송하윤)이 상위 1%들의 파티에 참여한다.

남다른 슈트핏을 자랑하며 파티에 참석한 공마성과, 우여곡절 끝에 하얀색 드레스를 차려 입고 파티장에 오게 된 주기쁨. 공마성은 뭇 사람들의 시선에도 아랑곳하지 않고 주기쁨을 챙기며 특유의 ‘직진 사랑’을 보여준다고.

공마성은 주기쁨을 번쩍 안아 올리고, 아무도 없는 조용한 곳으로 데려가 구두를 신겨주는 등 특유의 매너로 주기쁨의 마음을 복잡하게 만든다. 하지만 유력 건설사의 2세인 명석환(안세하)의 등장으로 두 사람은 난처한 상황에 빠지게 된다. 

방송을 앞두고 공개된 사진 속 주기쁨은 명석환이 전해준 와인잔을 든 채 슬픈 표정을 짓고 있다. 명석환은 과거 톱스타였던 주기쁨을 CF 모델로 기용했던 건설사의 소유자이자 공마성과는 재계 라이벌 사이. 그 모습을 단상 아래서 바라보는 공마성의 표정에도 슬픔과 당황스러움이 역력해 궁금증을 자아낸다.

또한 이 파티에 참석한 성기준(이호원)은 이하임(이주연)을 또 다시 맞닥뜨리며 묘한 분위기를 연출한다. 얼굴을 마주할 때마다 감정 싸움을 벌이는 두 사람이 파티장에서도 뜻밖의 상황을 마주할 예정이다.

‘마성의 기쁨’ 관계자는 “안세하는 두 사람의 관계에 소용돌이를 몰고 온 중요한 역할을 맡았다”며 “5부는 향후 두 사람 관계의 변화를 예고하는 변곡점이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마성의 기쁨’ 5회는 19일 오후 11시 방송된다.

유청희 기자 chungvsky@tenasia.co.kr